포스코,호주로이힐광산투자1­0년만에‘첫배당’수확

로이힐홀딩스,배당금500억원결의­재무건전성입증…사업본궤도올라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석유선기자stone@

포스코가호주 로이힐(Roy Hill) 광산에투자한 지10년만에처음배당­금을챙긴다.

24일 포스코에따르면 로이힐 홀딩스 이사진은이날 재무 건전성향상과 견조한 수익실현을 근거로배당을하기로결­의했다.

로이힐홀딩스 창립이후 첫 배당이다. 배당액은총 4억7500만 호주달러(약 4036억원)다. 포스코는보유지분 12.5%에해당하는약 500억원을 내달중지급받는다.

로이힐홀딩스는호주서­북부필바라지역내로이­힐 광산 개발을 위해설립된 법인이다. 대주주는핸콕(70%)이며 포스코(12.5%), 마루베니상사(15%),차이나스틸(2.5%)이 컨소시엄을 구성해공동 투자했다. 로이힐광산은호주최대­의단일광산으로철광석­매장량은23억t에달­한다.로이힐홀딩스가수출하­는철광석은연간 5500만t 규모로, 세계5위급에해당한다.

앞서포스코는 2010년 로이힐홀딩스와 광산 개발 협력계약을 체결했다. 당시는 대형공급사들의원료 과점화로 철광석가격이매우 불안정한 시기로, 포스코는 철광석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위해투자했다.

포스코는 광산 채굴 2년 만인 2016년 600만t의철광석조­달을 시작으로 현재는 한해소요량의26%에해당하는 1500만t 규모의철광석을공급받­고있다.

로이힐 홀딩스 경영실적은 2017년 상업생산을본격화한 이후 빠르게개선돼올해 6월 회계기준으로 영업이익규모는 32억 호주달러에 달한다. 이에따라포스코의지분­법이익도 생산 초기인 2016년120억원­대에서지난해1500­억원대로 늘어났다.

지난달에는 로이힐 홀딩스가 광산개발을 위해차입한 62억달러를조기에전­액상환했다. 2024년9월로예정­된상환기한을4년여앞­당긴것이다.

포스코측은“로이힐홀딩스의대규모­배당은항간의우려를불­식시키는동시에사업이­본궤도에오른것을의미­한다”면서“재무건전성도크게개선­돼향후배당을계속할것­으로보인다”고 말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호주 로이힐(Roy Hill) 광산에서채굴된철광석­이현지야드에적치돼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