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떠난네이버·카카오인재들‘제2당근마켓’꿈꾼다

AJU Business Daily - - 종합 - 정명섭기자jms9@

김성훈네이버AI책임­리더퇴사후창업카카오­출신연현주‘청소도우미’선보여

국내대표 IT 기업네이버와 카카오출신임원들이둥­지를 떠나 창업전선에뛰어들고 있다. 네이버에선 인공지능(AI) 로보틱스등신기술 개발을이끌던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임원이 퇴사해회사를 설립했고, 카카오출신들도회사를­나와‘당근마켓’, ‘청소연구소’같은새로운서비스를선­보이며주목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기업출신임원들의창­업바람이국내 IT 산업의저변확대에도움­이된다고입을모은다.

6일IT업계에따르면,김성훈네이버클로바 AI책임리더는 창업을 위해 네이버를 떠난다. 김리더는 전날 자신의페이스북에“10월부터 새로운곳에서또다른 AI에 대한 꿈을 향해달리게됐다”고글을올렸다.

김리더는 AI 부문에서권위있는 연구자로 손꼽힌다. 그는 홍콩과기대교수 시절 소프트웨어공학분야의­세계최고 학회인 ICSE(세계소프트웨어엔지니­어링학회)에 6편의 논문을 게재했고,우수논문에두차례나 선정됐다. ICSE에논문이등재­되면 미국에서 교수직을 제안받을 정도로인정받는다. 김리더는 2018년 1월 네이버에합류해 AI 기술개발을 주도해왔고,네이버기술을세계에소­개하는데적지않은역할­을했다는평가를받는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김 리더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그간 네이버의인지도가 없었던 전세계

학회등에서네이버를알­렸다“고말했다.

네이버에서CTO와 네이버랩스대표를지낸­송창현포티투닷 대표는 지난해초 네이버를 떠나모빌리티기업 코드42(현 포티투닷)를 창업했다.그는 HP, 마이크로소프트,애플등을거쳐 2008년 네이버에입사했다. 2015년부터 CTO를 맡아로봇과 자율주행등 신기술의연구개발(R&D)을주도했다. 포티투닷은 현대자동차그룹등으로­부터총 470억원의투자를받­았다.

카카오에선 지난 수년간 네이버보다 더많은인력이회사 밖에서활발하게창업하­고 있다. 지역기반의중고거래서­비스로각광받고있는당­근마켓의 김재현, 김용현공동대표는 모두 카카오출신이다.이들은 2015년 ‘판교 장터’라는이름으로 판교 중심의중고 직거래서비스를 개발한뒤이를 전국으로 확장해현재의당근마켓­으로키웠다. 당근마켓은 현재월간 이용자 수 700만명(올해 4월 기준), 연거래액이 7000억원(2019년기준)에달하는플랫폼으로성­장했다.

가사도우미를연결해주­는플랫폼‘청소연구소’의연현주대표도카카오­출신이다.연대표는카카오 재직시해당 서비스를 기획했으나, 서비스출시가 무산되자 2017년 창업전선에 뛰어들었다.

이외에도 VR콘텐츠 기업어메이즈VR과 캐릭터엔터테인먼트 기업스튜디오 오리진 등도 카카오 전략지원팀장 출신의이승준 대표, 카카오프렌즈초대대표­출신의조항수대표가각­각창업한회사다.

김용희숭실대경영학과 교수는“카카오도 네이버출신들이만들었­듯이대기업출신임직원­들의창업은 산업저변을 넓혀다양화시킨다는 점에서매우긍정적”이라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