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장애가장많은증­권사키움…민원1위는KB

국내증권사전산장애연­4000건“도쿄증시셧다운남의일­아니다” ◆‘17회사고’키움證…피해보상만61억

AJU Business Daily - - 2020국정감사 - 황재희기자jhhwa­ng@

최근 도쿄거래소 시스템장애로 초유의증시셧다운(Shutdown·일시적 부분 업무정지 상태) 사태가발생한 가운데, 국내증권사에서도연간 4000여 건이넘는 시스템장애민원이접수­되고 있는 것으로나타났다.

6일 국회정무위원회소속홍­성국 더불어민주당의원이금­융감독원으로부터받은­자료에따르면최근 3년간 10개 주요 증권사에서총 52건의 시스템장애사고가발생­해1만2708건의투­자자민원이접수됐다. 연평균 17건의 사고가 발생하고 4236건의민원이발­생한 것이다.

시스템장애사고가가장­잦은증권사는키움증권­으로 확인됐다. 키움증권은 온라인 위탁매매(브로커리지)업계1위타이틀이무색­하게도 2018년부터올해 3분기까지 총 17회의 사고가 발생해 2111건의민원이접­수됐다. 피해보상금액규모는 60억9500만원에­달하는것으로나타났다.

사고발생횟수와 상관없이가장많은민원­이접수된증권사는KB­증권이었다. 시스템장애사고발생은 3년간 2회에 불과했지만, 총 4951건의 민원이접수됐다.두차례사고중 4783건의민원을일­으킨사고는지난해2월­하노이북·미정상회담당시발생했­다. 접속량을감당하지못한 트래픽이43분간 셧다운 되면서수천명의투자자­가 피해를 입었다. 당시KB증권은 일부 민원에 18억3000만원을 피해보상금으로 지급했다. 그러나 민원을 제기한 모든투자자가피해를입­은만큼보상을받지는 못했다. 주요증권사마다보상에­는차이가있었다.

홍 의원은 “최근 3년간 접수된민원의피해보상­현황을 보면, 메리츠증권과 하나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가각각 4건, 21건, 1223건에대해10­0%를 보상했다”고말했다.

◆증권사평균730억투­자했는데…셧다운우려↑

이외에는 신한금융투자가 83.6%(745건 중 664건), 한국투자증권 81.6%(1533건 중 1162건), 키움증권 67.3%(2111건 중 1554건), 대신증권 61.3%(62건 중 38건), KB증권 52.7%(4951건 중 1190건), NH투자증권 48.7%(578건 중 215건), 삼성증권42.6%(1480건 중 817건) 순으로 피해를 보상한 것으로확인됐다.

시스템장애사고를 예방하기위해각 증권사가연간투자하는­비용은 10개사 평균 729억8130만원­으로 알려졌다. 연도별투자비용은 대부분 증권사에서매년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거나 증가 추세를보이고있으나 적게는 232억원부터 많게는 1188억원까지로확­인돼증권사간편차가 컸다.

2018년부터올해까­지3년간 투자한금액을평균으로 계산해보니, 미래에셋대우가 가장 많은 1188억원을 전산시스템 개선에 투자했으며, 삼성증권1126억원, 한국투자증권 852억원, KB증권 834억원,키움증권820억원, NH투자증권730억­원, 신한금융투자 650억원순이었다.

홍 의원은 “시스템 장애로 종일 셧다운이된 도쿄거래소의사태를 한국거래소는 물론 개별 금융사역시엄중하게받­아들여야한다”며“촌각을다투는증권시장­의특성상단몇분의시스­템사고라도투자자들에­게는 큰 피해로 이어질 수있고 궁극적으로는신뢰를잃­게되는만큼금융사들은­평소시스템개선에아낌­없이투자하고사고에대­비해야할것”이라고 강조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