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계위기돌파구‘가상출국여행’

AJU Business Daily - - 사회 -

과거‘호캉스(호텔+바캉스)’가 여행트렌드로 자리잡았을때, ‘잠이라면집에서자도충­분한데왜집을놔두고굳­이하룻밤에몇십만원씩­지불하고호텔에서머물­기만 하다 돌아올까’ 하는 의문을품었던적이있다. 무릇여행이란많은것을­보고들어야한다는생각­이바탕에깔렸던듯하다.

많은이가의아해하고낯­설어하던호캉스지만,반응은예상을 깼다. 많은이가호텔안에서즐­길거리를 찾고, 호캉스를통해삶을 재충전하기시작했다. 소설가 김영하는이렇게이야기­했다. “호텔에는우리일상의근­심이없다.호텔에선언제나삶이리­셋되는기분이다.일상사가골치아플수록­여행지의호텔은더큰만­족을안긴다”라고.

그말이딱 들어맞았다.호캉스는힘든일상의돌­파구가 됐고, 호캉스를통해심신을 회복했다.호캉스가여행트렌드를 선도할 정도로많은인기를 끌자, 호텔업계는 저마다 호캉스 패키지를출시하며고객­몰이에주력했다.

이렇게호캉스에익숙해­져갈 때쯤 우리는 여행트렌드가 시대와역사의가치에맞­게한단계더진화한 것을 경험했다. 코로나19 확산세로뚝끊긴해외여­행길을열어주는기상천­외한여행상품을통해서­다.

최근공항으로가비행기­를타고상공을떠다니다 다시공항에착륙하는 여행상품을 판매한다는얘기를듣고­고개를 저었다. 실제여행을하는것도 아닌데, 여행수요가있겠느냐는 생각이앞섰기때문이었­다.

이번에도 ‘실제로 여행을 떠나는 것도 아닌데몇십만원을 내고 이상품을 구매하겠어’라고 생각했지만,반응은역시나예상을뒤­집었다.

최근대만관광객120­명이우리나라를 찾았다.한국관광공사타이베이­지사와대만의한여행사­가 기획한 ‘가상여행 상품’을 통해서다. 대만에서출발해착륙하­지않고 제주도 상공을 떠다니다회항하는‘이색’항공체험상품이었다.

자국민의해외여행욕구­를충족시키는동시에코­로나19 여파에어려움을 겪는 업계회복 차원

에서기획한이상품은판­매시작 4분 만에매진되며큰화제를­낳았다.

열기가 식기 전에 하나투어도 내국인을 대상으로 가상 해외여행상품을 출시했다. 이름하여‘스카이라인 여행’이었다. 아시아나항공 A380 항공기를 타고 강릉과 포항, 김해, 제주 상공을 떠다니다 오후 1시 20분 인천공항에도착하는 이상품도역시나불티나­게팔려나갔다.

그냥비행기안에앉아하­늘을떠돌다다시제자리­로 돌아오는 것에 불과했지만, 이여행상품은 총 320석 중 응급환자용 좌석을 제외한 284석모두판매당일­완판을기록하며호응을­얻었다. 비즈니스 좌석과숙박을합한상품­은1분 만에 마감됐고, 예약 가능한 인원의 4배가 대기예약을할정도로인­기는상상을초월했다.

가상여행상품은 호캉스 트렌드가 처음등장했을 때보다 더낯선 느낌이었다. 여행지에발을내딛는 것도 아닌데, 사람들이왜이토록 뜨겁게반응하냐고 묻는다면, 여행이주는 설렘과 가치가환경에맞게진화­한것이라전하고싶다.

일상의근심이없는 호텔이라는 공간에설렜던 것처럼, 이상품을통해공항이주­는 설렘, 비행기가이륙할때의긴­장감, 그리고 기내식까지···여행의설렘과 가치는 이것으로 충분하다. 어떤이에겐낯선이여행­이어떤이에겐코로나 블루(우울증)에서해방될최고의여행­이아니겠는가.

낯설든, 반갑든 가상여행체험상품의등­장은업계에도활기를불­어넣었다.

코로나19장기화로여­행업계는고사직전에내­몰렸다. 대형여행사들도 지속되는 경영난에구조조정을 단행하고 면세점과 호텔사업등을접으며위­기극복에안간힘을쓰고 있지만, 점점버틸힘을잃어가고 있다. 항공사역시해외노선이­대부분중단되면서경영­난에시달리는것은매한­가지다.

해외여행에매달렸던다­수여행사가 국내여행에눈을 돌렸지만, 단순히국내여행만으로­어려움을 극복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해외여행에목마른 고객들을 위한 가상 방한여행상품이나스카­이라인여행같은 이색아이디어상품이필­요한이유다.

여행의형태는 역사적·시대적 변화에따라 함께변화한다. 우리는점점여행에목말­라한다. 잠재한 여행수요를 겨냥한 이색여행상품은 분명여행사와 항공, 호텔등여행업종이함께­코로나19 위기를버텨낼힘의원천­이될것이다.

기수정문화팀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