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도수도권·지방양극화

상반기투자금액서울·경기가74%

AJU Business Daily - - 벤처/과학 - 현상철기자hsc32­9@

올해상반기에만 9000억원이넘게투­입된벤처투자의 74%가 수도권에집중된것으로 나타났다. 반면,다른지역은1%안팎에그쳐큰차이를보­였다.

11일 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소속양­금희의원(국민의힘)이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상반기기준 전국 3만7523개의벤처­기업중 537곳이총 9285억원의투자를­받았다.

투자를 받은 기업은 올해상반기총 1만6254명을 고용해지난해말과 비교해 1886명(13.1%)의 고용성과를거뒀다.

그러나벤처투자를받은­기업은지역별로편차가­컸다. 전체투자기업 537개 중 서울 283개(53%), 경기105개(20%)로 전체의73%를 차지했다.

투자금액도 9285억원 중 서울이 4918억원, 경기가 1956억원으로 전체의 74%가 서울·경기(각각53%, 21%)에편중됐다.

반면, 세종은 올해상반기벤처기업1­곳만 투자를받는데그쳤다.투자금액은전체의0.3%에 불과하다.

광주 역시 5개 기업이올해상반기받은 벤처투자액은전체투자­규모의0.3%에머물렀다.

충북·충남·제주·전북·전남·강원·울산·대구 등의지역은올해상반기­벤처투자액이1%안팎이었다.

수도권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 받은 벤처투자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곳은 대전으로, 비율로치면6%수준이다.

모태펀드자펀드의지역­별투자현황도수도권기­업에 투자된 금액이 8조5484억원으로 전체 12조1494억원의­70.3%에 달했다.

이에 반해 지방기업 투자금액은 5대 광역시9.3%, 그외지방 8.2%에불과했다.

세종(0.2%), 울산·전남(0.4%), 전북·제주(0.5%), 광주(0.6%), 대구(0.8%) 등 7개지역은 1%에도 미치지못했다.

모태펀드는 정부재정으로 결성해벤처펀드에출자­하는 정책 모펀드다. 모태펀드가 벤처펀드(자펀드)에출자하고,운용사가민간자금을포­함한자펀드를 결성해유망 창업·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제도다.

양금희의원은 “정부의모태펀드등벤처­투자 지원 정책이오히려수도권과 지방의불균형을 고착화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지우려된다”고 지적하며, “지방 경제활성화를위해투자­유치에어려움을겪고있­는 지방의벤처중소기업에­대한 모태펀드 투자비중을 확대하기위해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