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소득1억맞벌이도‘신혼부부특공’길열린다

내년부터특별공급기준­완화3인가구월889­만원까지가능

AJU Business Daily - - 부동산 - 안선영기자asy72­8@

내년부터신혼부부와 생애최초특별공급의소­득요건이최대 30% 포인트 완화된다. 이에따라 정부가7·10 부동산 대책을통해제시했던 20~30대의 청약기회확대가본격화­될것으로보인다.

국토교통부는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홍남­기부총리겸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개최한 ‘제8차 부동산시장점검관계장­관회의’에서주택특별공급제도­개선방안을 논의하고, 신혼부부 특별공급과 생애최초 특별공급 소득요건완화를 위한 관련법령개정절차에착­수할계획이라고밝혔다.

신혼부부는민영주택의­경우,도시근로자월평균소득 140%(맞벌이 160%) 이하까지특별공급 청약기회가제공된다.

세전소득으로 3인 이하 가구의140%는 월 788만원, 160%는 월 889만원이다. 연소득으로 산정할경우 1억688만원으로, 연소득1억원이넘는가­구도특별공급신청이가­능해진셈이다.

현재 민영주택 신혼부부 특별공급 소득기준은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20%(맞벌이 130%) 이하이며, 6억원이상분양주택에­생애최초로주택을구입­하는 경우에한해 130%(맞벌이 140%) 이하까지완화적용돼왔­다.

소득 100%(맞벌이 120%) 이하 신혼부부에대한우선공­급은그비율을일부 조정(75%→70%)해 현재와동일한기준으로­운영된다.

공공분양주택은 현재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100%(맞벌이 120%) 이하인소득요건을 130%(맞벌이140%)로 완화하되,물량의70%를 기존소득요건인 100%(맞벌이 120%) 이하인신혼부부에게우­선공급할계획이다.

완화되는 물량(30%)에 대해서는 소득, 자녀 수,청약저축 납입횟수 등에따른 점수가 높은순으로선정하고 있는 기존의 입주자 선정방식을 보완해추첨제를도입할 계획이다.

공공분양주택과 민영주택의생애최초 특별공급소득요건은 각각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100%이하와 130% 이하이나, 앞으로 공공분양주택은130% 이하까지, 민영주택은 160% 이하까지소득요건을 완화한다. 기존 소득요건을 충족하는 자에게공급물량의70%를 우선공급하고,잔여 물량(30%)에대해서는소득요건을­대폭완화해공급한다.

국토교통부관계자는“관계법령개정절차에즉­시착수해내년1월까지­완료할 계획”이라며 “이번제도개선에따라지­난 8·4 공급대책및3기신도시­사전청약 등을 통해확대되는 주택공급에서맞벌이가­구등보다많은실수요계­층이내집마련기회를갖­게될것”이라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