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夢‘미중관계·북핵·경제파워’에달렸다

작년보다미중관계더어려워질듯북핵위협고조되면서충돌불가피경제확장으로인한갈등해결필요

AJU China - - Focus - 외교키워드배인선기자 baeinsun@

지난해 중국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계기로 집권 기반을 공고히 다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오는 2050년까지 중국을세계 최강국 반열에 올려놓으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의 꿈을 실현할 것이라 외쳤다. 이를 위해선 안정적인 대외 환경을 구축하는게 필수다. 하지만 올해 중국을 둘러싼 외부 환경은녹록하지않아 보인다.

우선 최근 미국의 대중 압박이 거세지면서 미·중 관계가 파열음을 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발표한 국가안보전략 보고서에서 중국을 미국의 힘에 도전하는 ‘경쟁자’로 표현했다.중국과의협력을강조했던버락오바마행정부의정책노선과정반대의길로선회한 셈이다.

치하이샤(漆海霞)중국칭화대국제관계연구원부교수는 지난달 중국사회과학원 웹사이트에 올린글에서 “미국의 대중압박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은 미국과의 충돌을피하고 위기를 관리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전망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도 1일자 사설에서 올해미·중 관계가 2017년보다 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더우세하다며양국간갈등을빚는세가지문제로, 통상무역, 북핵 문제, 그리고 대만문제를 꼽았다.

특히 북핵 위협이 고조되면서 북핵 문제 해법을둘러싼 미·중 양국간 충돌이 빚어지는 것도 피할수 없을 전망이다. 실제로 최근 중국이 북한에 원유를몰래공급하고있는것이발각되자미국은‘실망스럽다’며 중국역할론을 강조, 중국을거세게압박하고있다.

북한의 핵 미사일 실험 도발로 동북아 안보 위 협이 높아짐에 따라 한·미, 미·일 동맹이 강화되는 것은 중국으로선 불편한 상황이다. 이제야 겨우회복세로돌아선 한·중 관계도북핵 위기,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에 따른 불확실성과변수는존재하는셈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내걸며 미국의 국제사회 역할이 축소되고 있는 것은중국에게는글로벌영향력을확대할수있는기회로 작용할 전망이다. 미국 CNN 방송은올해주목할 10대 이슈 중 하나로 중국이 세계 무대에서 미국을대체할수있을지를꼽기도 했다.

특히중국은최근 ‘떨쳐 일어나해야할일을해야 한다’는 ‘분발유위(奮發有爲)’를 새 외교기조로내세우며신형 국제관계와 인류운명공동체 구축,국제사회의 책임있는 대국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시진핑주석이 2018년 신년사에서이례적으로유엔의 권위를 수호하고, 기후변화협약을 준수할것이라며 “세계 평화의 건설자이자 세계 발전의공헌자,국제질서의수호자가되겠다”고언급한것도 글로벌 리더 국가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의표현이라할수 있다.

올해 중국에서 치러지는 대형 외교 이벤트만최소 네 개다. ‘아시아 다보스포럼’이라 불리는 보아오 아시아포럼, 상하이협력기구(SCO) 칭다오정상회의,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그리고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이 그것. 이를 통해 중국은 세계각국과 협력함과 동시에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중국의 굴기가 거세지면서 ‘중국 위협론’이 대두되는 것도 중국이 해결해야 할 과제다.최근 호주와의 갈등이 대표적이다. 대중 경제 의존도가 급속히 높아진 가운데 중국에 대한 안보위협을우려한 호주가 뒤늦게중국의경제적영향력이 정치·안보 영역으로확대되는것을차단하고나선 것이다.

옌쉐퉁(閻學通) 중국 칭화대 국제관계연구원원장은최근환구시보와의인터뷰에서“중국이지나친 대외 경제 확장 정책에 신중을 기하고 속도조절을해야한다”고지적하기도했다.

지난해12월중국을국빈방문한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과시진핑중국국가주석.올해는미·중양국간통상무역,북핵,대만문제등을둘러싸고갈등이더욱거세질것으로예고되고있다. [사진=신화통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