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인터넷금융신용조회업체나온다

연합형태로업무허가신청접수핀테크강국으로시장전망밝아

AJU China - - Economy - 김근정기자kj0902@

당국의 정식 승인을 받은 인터넷 금융개인신용정보 조회업체의 탄생이 예고됐다. 지난 4일 중국 인민은행은 공시를 통해바이싱(百行)신용조회유한공사의 업무허가신청을접수했다고밝혔다.

단일 기업이 아닌 여러 신용조회업체가연합한 형태로 당국의 승인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허가가 떨어지면 각 은행의 정보를 합해 개인신용조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민은행과 함께 인터넷 금융시장 통합형 신용조회업체로 상호보완이 가능할 전망이다. 바이싱신용의 등장은 중국 인터넷금융거래가나날히활발해지며핀테크시장이급성장하고있다는방증이기도해의미가 크다.

바이싱신용 지분은 중국인터넷금융협회와 시범사업대상인 8개 신용조회업체가나눠 갖을 예정이다. 협회 지분이 36%로알리바바의 금융전담 관계사 앤트파이낸셜 산하의 즈마(芝麻)신용, 텐센트신용, 선전첸하이(前海)신용, 펑위안(鵬元)신용, 중청신(中誠信)신용, 카오라(考拉)신용, 중즈청(中智誠)신용, 베이징화다오(華道)신용등 8개 업체가 각각 평균 8%씩 지분을 확보한다.

연합형태의 신용조회업체가 등장한 배경에는 업체간 협력과 데이터 공유로 개인신용정보의 통합적 관리를 이끌겠다는 의지가 깔려있다. 개별기업의 경영활동을 허용할 경우 업체간 데이터가 고립돼 정확한신용정보를 제공하고 활용하기 어렵다. 바이싱은 특정기업에 종속되지 않고 독립성을 유지하며 전국 범위의 개인신용조회 업무를펼칠 예정이다.

지난 3년간 8개 업체는 공식 업무승인을받기위해치열하게경쟁했지만그어떤기업도 인민은행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지난 2015년 인민은행은 시범사업자를 대상으로 종합서비스, 조직구조, 내부통제시스템, 기술체계 등에 대한 집중 조사에 돌입했고 정보수집 및 서비스의 적법성 검증에나섰다. 그리고 신용조회에 대한 이해부족과 위법행위 등을 이유로 8개 업체 전체에‘자격미달’을 통지했다.

각 기관이 제대로 된 신용정보와 관련인프라를 확충하지 않은 상황에서 제한된정보로 다른 등급을 매기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불법적으로 활용할 여지가 생긴것도 문제가 됐다. 이에 이를 극복하고 효율적인통합 관리·감독이 가능한연합형태의 바이싱이 등장하게 됐다고 중국증권망(中國證券網)은 분석했다.

신용조회산업의 미래가 밝다는 점에서도 시장의 기대감이 높다. 인터넷 금융의핵심은 자금융통으로 조달효율과 통제력을높이는데가장중요한것이바로신용정보다. 결국핀테크시장이커지면커질수록신용조회 수요도 늘어난다는 의미다. 시장정보업체 이관(易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개인신용조회시장규모는약 47억9000만 위안(약 7857억원)으로 추정되며 2019년두배를웃도는 100억 위안달성이가능할 전망이다.

최근 중국은 세계 최대 시장과 세계 일류 수준의 기술을 갖춘 핀테크 강국으로빠르게비상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를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분야가 바로 제3자 결제서비스다. 알리페이와 그 뒤를 쫓고 있는 위챗 기반의 위챗페이를 필두로 지난 2016년 중국 모바일결제시장은 58조8000억 위안에육박했다.모바일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모바일 쇼핑,계좌이체, 통신요금 납부, 각종금융서비스이용과 재테크등다양한금융거래가 일상화된 영향이다. 이와 함께 개인, 중소기업에 소액의 대출을 제공하는 P2P(개인간)대출등인터넷금융발전에도탄력이붙었다.

미국도 중국 핀테크 성장세에 두려움을느낄 정도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은‘중국, 현금없는 사회의 도래’를 1면 톱기사로 올리고 “2016년 미국의 모바일 결제 규모는 1120억 달러(약 120조원)에 그친 데반해 중국의 모바일 결제액은 9조 달러에육박했다”고위기감을보였다.

이에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미국당국이앤트파이낸셜의머니그램 인수에 제동을 건 것도 이러한 두려움을반영한것이라며이미미국은중국을따라오기어렵다고강한자신감을보였다.

잠재력도 여전히 크다. 일단 중국에는13억5000만의 인구와 7억2400만명의 모바일네티즌이 있다. 중산층증가로쇼핑을위한 소액대출 시장이급성장하는등인터넷금융거래수요도빠르게늘어나는추세다. 앞으로 중국의 소비형 대출 시장은 연평균 28%에 육박하는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