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동포출신으로부부장승진…남북대화직전訪韓‘눈길’

·

AJU China - - Opinion - 황현철기자 [email protected]

새해들어 남북관계가급속도로 회복되는 분위기속에서지난 5~6일 쿵쉬안유(孔鉉佑·사진) 중국 외교부 부부장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북핵6자회담 수석대표로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겸 6자회담 수석대표,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만나 북한과 북핵 문제 등한반도정세에대해심도있는논의를나눴다.

외교부에 따르면 쿵 부부장은 취재진과 만난자리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한국과 미국이군사훈련을잠정중단하기로한것은사실상의‘쌍잠정(雙暫停, 한·미 군사훈련과 북한의 핵·미사일실험을잠정중단하는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마도성공(馬到成功, 빨리 승리를 쟁취하다)’을 인용해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기성과를바라며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계기가 되어 한반도 정세에 봄이 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쿵 부부장은 북측의 동계올림픽대표단 파견에 대해 “양팔을 벌려 환영해야 하지않냐”면서 “(한국은 북한과) 하나의 민족이고 동포이지않느냐”라고도 말했다.

쿵 부부장이 오늘날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속에서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지외교가는주목하고 있다.

쿵쉬안유 부부장은 중국 조선족 동포 출신으로, 상하이외국어학원에서 일어를 전공하고 외교학원에서 외교학을 수학한 후 1985년 주오사카 총영사관직원으로외교관의첫발을내디뎠다.

그는 2003년 외교부아주사(亞洲司 아주국)부국장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아시아 사무에 참여해왔다. 또한 일본에서만 10년 이상 근무하며 주일공사도지냈다. 일본매체들은쿵부부장을냉정하고안정적이며전문적인외교관으로평가한다.

쿵부부장은 2015년부터 외교부부장조리로아시아 지역 업무를 주관해왔고,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임명 전부터 북한 관련 사무를 여러 차례맡아오는 등 중국의 대표적인 동북 아시아통(通)으로꼽혔다. 그는지난해 8월 우다웨이(武大伟)의 뒤를이어한반도사무특별대표에임명되면서우리나라언론에 본격적으로 이름이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중국 정부가 지난 2010년2월 한반도의 새로운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목적으로 6자회담과 관련사무 처리를 위해 신설한 자리다. 초대 대표는 당시 외교부 부부장에서 막 물러난우다웨이가맡았다.

쿵 부부장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국빈방문했을때도화제의 인물이었다. 당시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도착한문대통령을 영접한 중국 측 관료였기 때문이다. 그때만해도그는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 신분이었다.우리나라에선 지난 2013년 박근혜 대통령 당시수석차관급이 영접했던 것과 비교하면 격이 떨어진다며 ‘방중 홀대론’이 일었다. 이에 청와대 측은쿵 부장조리가 사실상 차관급 역할을 수행 중인인물이라며문제가없다고설명했다.

새해 벽두 실제로 그는 외교부 부부장(차관)으로 승진했다. 중국 뉴스포털 신랑(新浪)은 ‘한반도 혼란의 시기 조선족 전문가 외교부 부부장 임명’이라는 제목의 기사로 그의 인사 소식을 비중있게 소개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인 베이징일보(北京日報)가 운영하는위챗공식계정창안제즈스(長安街知事)도 ‘방금 막 승진한 부부장이 겸하는특별 직무’라는 제목의 글에서 쿵 부부장의 승진을 “중국 외교에 새로운 기운을 주입하려는 노력이자새로운책임의 구현”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