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들은우리‘지역’이야

대만산식품원산지中행정구역표기해야어기면본토통관못해‘하나의중국’압박

AJU China - - 첫장 - 배인선기자[email protected]

대만산 식품은 중국에 속한 지방 행정구역을뜻하는대만 ‘지구(地區)’라고 표기해야중국본토에서 통관이 가능하도록 바뀐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일고 있다.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취임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중국은계속해서대만에압력을넣는 모양새다.

중국 세관은 최근 대만산 식품의 수입통관 과정에서원산지가 ‘중국대만’으로 표기됐을경우모두 봉인, 반품또는소각 처리되고 있다고 대만자유시보가 16일 보도했다. <관련기사5면>

샤오메이(小美) 아이스크림으로 유명한 대만이거(義格)실업의 회장이자 대만 장화(彰化)현의상공회장인 뤼밍옌(呂明炎) 회장은 신문을 통해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대만산 식품이 최소 3차례 중국 세관에서 거부당했다며, 이는 원산지 표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과거 친중 성향의 국민당집권시절에는 ‘중국대만’ 표기도 문제가 없었지만최근엔 ‘대만구’ 혹은 ‘중국 대만지역’이라고 표기해야통과가가능하다고그는 전했다.

리쥔이(李俊俋) 대만 민진당 입법위원은 이와관련해 “최근 ‘경제로 통일을 촉진(압박)하려는’ 중국측의움직임이끊이지않고있다”며“외국기업들에대만을국가로표기하지못하도록하거나 ‘하나의중국’표기를지나치게따지고있다”고말했다.

실제로 최근 세계적인 호텔그룹 메리어트를 시작으로 미국 델타항공, 캐나다항공, 스페인 의류브랜드자라등 대만, 홍콩, 티베트를 ‘국가’로 표시한다국적기업들이중국정부와누리꾼수사대에의해적발돼줄줄이사과행진이이어지기도했다.

한편 양안(兩岸, 중국 본토와 대만) 관계 악화속에서 중국의 대만에 대한 군사적 압박이 이어지면서중국의무력통일론도다시고개를들고있다. 이에 대만은 중국의 침공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최근 방공 미사일 사거리를 연장하고 새로운미사일 경보시스템을 시험 가동하는 등 군사력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대만 언론들은 보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