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슨말대로역시DB는메이스가더쉬웠다

헤인즈대타선수 꽁꽁’ 챔프전첫승

Ilgan Sports - - Sports - 원주=김희선기자

“애런 헤인즈보다 제임스 메이스(이상 서울SK)가편하다.”로드벤슨(34·원주DB)의말은사실이었다.

원주 DB가 1차전 혈투에서 서울 SK에승리를거두며기선을제압했다. DB는8일원주종합체육관에서열린 2017~2018 정관장프로농구챔피언결정전1차전 SK와 경기서 93-90으로 먼저승리를 챙겼다. 역대21번의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을 가져온팀이우승컵을들어올린횟수는15번이다.

경기는1쿼터부터치열하게전개됐다.두팀은한치의양보없는접전으로원주종합체육관을찾은 4100여 명의만원관중에게보답했다. 코트는매순간 뜨거웠고, 관중의함성은 미국프로농구(NBA) 경기장에온 듯이 뜨거웠다. 경기 내용도 손에 땀을쥐게했다. DB가도망치면SK가쫓아가는양상이매쿼터 반복됐고, 점수차도두자릿수이상으로벌어지지 않았다. 마지막까지누가이겨도이상하지않을승부에서승 리의여신이손을들어준쪽은DB였다. SK는경기종료약 27초를 남겨 두고 얻은마지막 공격 기회에서 테리코 화이트(28)의슛이림을외면하며역전기회를놓쳤다.디온테 버튼(24)이 38득점 14리바운드, 벤슨이 19득점 10리바운드로 활약하며 DB의승리를이끌었다. SK는테리코화이트(28)가 25득점, 최준용(24)과 김선형(30)이 각각 13득점과 11득점으로 분전했으나패배하며빛이바랬다.

DB의 외국인 듀오 버튼과 벤슨은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이상범(49) 감독의기대에 부응했다. 버튼은 3쿼터에만 20득점을몰아넣으며득점력을과시했고,벤슨은공수양면에서자신의진가를제대로보여줬다.특히벤슨은자신의매치업상대였던메이스를 9득점 4리바운드로완벽하게묶어내 DB의승리를뒷받침했다.벤슨은이날골밑에서메이스를완벽하게제압했고,공격에서도영리한플레이로림가까이서슛을성공하며맞대결에서완승을거뒀다. 2쿼터 중반에는벤슨의철벽수비에 24초 바이얼레이션(공격 시간 제한)에 걸린메이스가어쩔줄모르는모습으로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결국 문경은(47) SK감독은 2쿼터 중반 메이스를 벤치로 불러들일수밖에 없었다. 경기전부터 “헤인즈보다메이스가상대하기편하다”고자부했던벤슨의‘원천봉쇄’가사실이된셈이다.이 감독도 “선수들이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잘뛰어 줬다”면서 “수비적인부분에서메이스와화이트를원하는정도로막아줬다”고칭찬했다.

문 감독은 “메이스가 초반부터 흥분해서 정상적인 자기 페이스를 잃었다”면서“하프타임이 끝나고 메이스와 얘기했다.자기가못한탓에스스로에대해화가나있더라”고 설명했다. 벤슨에게 번번이 막히면서감정을통제하지못한탓에외국인선수 2명이 뛸수있는 2쿼터 중반벤치로물러나는굴욕을겪은 셈이다. 문감독은“우려했던대로벤슨에게세컨드찬스에서공격을허용하는모습을 보였다. 메이스에게위치를잘짚어줘서제공권만이라도비길 수있도록하겠다”면서 “경기는아쉽게패했지만 2차전에 대한 자신감은 많이 갖게된만큼,원정목표였던1승1패를이루고돌아가겠다”고강조했다.

1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