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연금저축월수령액평균25만원

노후대비수단으로턱없이부족금감원세제지원등대책마련할것

Ilgan Sports - - Business - 안민구기자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의 연금 수령액은월평균 25만원으로 노후자금으로 활용하기에는턱없이부족한것으로나타났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연금저축총수령액은 2조1293억원을기록했다.

계약당 연금 수령액은 연간 299만원으로월평균25만원을받은것으로나타났다. 2016년 월평균 수령액 26만원보다 1만원줄어든수치다.

월평균 36만원을 수령하는 국민연금을동시에 가입해도 전체 수령액이 60만원으로 1인 기준 최소 노후생활비(104만원)의59%에그쳤다.수령액이낮은계약비중이높아서다.수령자의 52.3%는 연간 200만원이하를받는계약을 맺었다. 연간수령액이 500만원 초과~1200만원 이하는 16.4%, 1200만원초과계약은2.4%에그쳤다.연금저축가입자들이향후받게될액수도크게나아지지않을것으로보인다.

지난해 연금저축 총납입액은 10조2168억원으로 전년 10조7155억원에서 4987억원(4.7%) 감소했다. 계약당 납입액만 225만원(납입액 0원 제외)으로 전년보다 2만원늘었다.

연금저축가입률도여전히 낮다. 지난해연금저축 가입자는 560만3000명으로, 전체근로소득자 1774만 명의 31.6%에 불과하다.금감원은현재수준으로는노후대비수단으로연금저축기능이크게미흡하다고보고노후준비인식 제고, 정보제공강화등대책마련에나설계획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