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오승환상대적시타 5G연속안타

5타수2안타1득점 호수비활약도

Ilgan Sports - - SPORTS -

추신수(36·텍사스)가 5경기 연속 안타를이어갔다. ‘친구’ 오승환(36·토론토)과 승부도제압했다.

추신수는9일(한국시간)미국알링턴글로브라이프볼파크에서열린토론토와경기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팀은4-7로 패했지만눈에띄게 활약했다. 호수비를보여주며텍사스의대량실점을막기도했다.

팀이0-4로뒤진1회말첫타석에서상대선발 제이미 가르시아의 투심패스트볼을받아쳐좌익선상2루타를쳤다.후속타자루그네드오도어의희생번트로3루를밟은뒤엘비스앤드루스의좌전안타로홈을밟 았다.

두 번째 타석이던 2회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팀이 1-5로 뒤진 5회 세번째타석도땅볼에 그쳤다. 네 번째 타석이던 7회도무사 1루에 나서 땅볼 아웃을 당했다. 주 자를 2루까지 보냈지만 텍사스는 득점하지못했다.두번째안타는오승환과승부에서나왔다. 토론토는 7-3로 앞선 8회말 1사 1루에서 오승환을 투입했다. 바뀐 투수와 첫 승부를 한 대타 노마 마자라가 우전 안타를치며기선을제압했다.추신수는오승환이후속 드루 로빈슨을 팝플라이로잡아낸 2사 1·2루에 나섰다. 중견수앞으로향하는안타를때려내며 2루 주자로빈슨치리노스가홈을밟았다.

텍사스의추격은한점에 그쳤다. 7-4로토론토가이겼다.오승환은아웃카운트한개를잡는동안2안타를 맞았다. 추신수는1회수비에서다이빙캐치로텍사스의대량실점을막아내는등공수모두두루활약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