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미투 논란,대한가수협회정치싸움으로변질?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사람이다. 김흥국과 30년지기인 사람이아무런이해관계없이뭣하러거짓말을하겠나.보험영업직원은일면식도없는데그사람을 왜 도우려 인터뷰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보험영업직원의법률대리인은“추가 미투주장은전혀모르고있던일이다.우리에게유리한이야기고담금주부분도있고,그인터뷰에대한참고인조사도있을거라고해서의심하는분들이있었는데전혀아니다.관련내용이있을것이라는말을사전에친한기자들을통해어깨너머로듣긴했지만피해사실과는관련없는일이어서듣고넘겼다.미리알았다거나,그분과연락을취했다거나그런일은없었다”고강조했다.

한관계자는“보험영업직원의피해주장과는별개로김흥국의미투는대한가수협회내부정치싸움으로변질중이라는것을체감하고있다”면서 “2015년 9월 28일 제5대대한가수협회장에 당선된 김흥국은 올해로 3년 임기가 끝나는데 반대 세력들이올해를 끝으로 몰아내려고 힘쓰고 있고,김흥국은협회장연임을원하고있다”고귀띔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