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도금지수차례회사경고에도주식판삼성증권직원들 도덕적해이심각

애널리스트포함16명대기발령투자자피해구제전담반마련

Ilgan Sports - - BUSINESS - 권오용기자

삼성증권 일부 직원들이 ‘유령 주식 배당사고’에서 심각한 도덕적 해이(모럴해저드)를보인것으로드러났다.회사의‘매도금지’경고에도‘유령주식’을팔아주식시장의혼란을야기했다.

9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의 기자브리핑에따르면삼성증권은지난6일 오전 9시39분 증권관리팀장이본사부서에배당입력오류사고를유선으로 알리고, 9시45분착오주식매도금지를 공지했다. 9시51분에는사내망으로‘직원 계좌매도 금지’긴급팝업공지뒤 5분 단위로2차례 더팝 업창을띄웠다.

그러나직원 16명은 이를무시하고당일오전 10시5분까지 약 26분 동안주식을팔았다.이들은잘못입고된주식28억1000만 주중 501만 주를주식시장에매도했다. 이때문에삼성증권주가는한때전일종가대비약12%가량급락했다.주식을판직원중에는삼성증권애널리 스트도포함됐다.애널리스트는시장과기업의분석내용을투자자에게전달해올바른투자판단을돕는역할을한다.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은 “일부 직원은회사의경고메시지와매도금지요청에도불구하고착오입고된주식을매도하는등심각한도덕적해이를보였다”고말했다.

삼성증권은주식을내다판직원 16명에대해이날대기발령조치를했으며이후감사를진행해문책을결정할계획이다.

이번사태로삼성증권의내부통제허점도드러났다.

삼성증권배당담당직원이지난 5일 주식배당을잘못입력한뒤최종결재자인팀장이이를확인하지않은채승인했고다음날인6일오전까지도오류가발견되지않았 다. 또 배당 착오 입고를 인지하고 주문을차단하는데까지무려37분이나걸렸다.

금감원은이번사태를직원개인의잘못이라기보다는회사차원의문제로보고삼성증권의책임있는조치를요구했다.특히원부원장은이날구성훈삼성증권대표를면담하고“증권회사로서사고에대한책임을지고철저한사고수습을촉구한다”고말했다.

삼성증권은이날‘투자자피해구제전담반’을설치했다.

피해를 본 투자자는 삼성증권 홈페이지내 민원신고센터, 콜센터(1588-2323), 각지점업무창구에접수할수 있다. 지난 6일이후이날오전11시까지접수된피해사례는59건에달했다.

연합뉴스

9일오후서울시내의삼성증권한센터앞에사과문이게재돼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