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의89%가현대차 1분기리콜왕불명예

Ilgan Sports - - BUSINESS - 안민구기자

올해1분기결함보상(리콜)이가장많은국산차와수입차는현대차와벤츠로나타났다.리콜이많아지면소비자불만은높아질수밖에없다.수천만원에달하는제품에결함이있다는뜻이기때문이다.완성차제조사들이초기품질개선에더힘써야한다는지적이나온다.

국산차리콜왕은현대차

9일 자동차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자동차리콜센터에따르면지난1분기자동차 전체 리콜 대수는 121만8744대로전년동기(40만8132대) 대비약 199%증가했다.

이는지난해연간리콜 대수 241만3446대의절반에해당하는수치다.국산차중에서가장리콜이많았던브랜드는 현대자동차로 나타났다. 총 94만38대를리콜해국산차전체리콜 대수(105만2994대)의89%를차지했다.

현대차리콜이크게증가한데는지난 1월진행된구형쏘나타와그랜저의대량리콜영향이 컸다. 구형 쏘나타(NF)와 그랜저(TG) 등 2개 차종 91만5283대는 전자장치전원공급부분에이물질이유입돼전기합선에따른화재가발생할가능성이있다는점에서리콜대상이됐다.

현대차는 지난 2월에도 싼타페(DM)와맥스크루즈(NC) 등 2만2975대를 리콜하면서 1분기 ‘리콜왕’의 불명예를 안게 됐다. 2위는 총 7만4043대 리콜을기록한쌍용자동차가 올랐다. 리콜 대상 차 상당 부분이지난 2월 티볼리(5만2587대) 결함때문이었다. 산소센서튜브내부에입자상물질(PM)이 과다하게 쌓여 센서 응답 시간이늦어지고엔진경고등이켜질수있다는것이리콜 사유였다. 이어 기아차(1만8534대) 르노삼성(1만7956대) 한국GM(184대)순으로나타났다.

벤츠,수입차리콜왕‘불명예’

올 1분기 수입차 리콜 대수는 총 12만5108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4%(3만4024대)증가했다.특히수입차 ‘판매왕’ 벤츠의리콜이눈 에띄게늘었다.총 5만3796대를 리콜해전년동기(1807대)대비2877%나급증했다.전체수입차리콜대수의절반에가까운43%를차지했다.

벤츠는 지난 1분기 A클래스를 비롯해B·C·E클래스, CLA, GLA, GLC 등다양한 차종을 리콜했다. 이들 차량은 조향장치내모듈접지불량으로운전석에어백이사고와무관하게작동될가능성을비롯해안전벨트불량, 2열좌측도어잠김문제등다양한사유로리콜이진행됐다.

2위는아우디폭스바겐(4만5824대)이올랐다.지난3월A5스포트백35TDI콰트로등 13개 차종이 2만3205대 리콜됐던것이컸다. 3위는 BMW(3만7034대)가 차지했다. 이에 독일차 3개 사가 ‘리콜 톱3’에 오르는 불명예를 안았다. 크라이슬러(6626대), 푸조 시트로엥(5856대), 재규어랜드로버(4564대)등이뒤를이었다.

일본차 3개 사는 상대적으로 리콜 수가적었다.토요타와혼다가각각 1059대, 900대에그쳤고닛산은리콜이없었다.

리콜,왜이렇게많이늘었나

업계는 1분기 리콜 차량이 급증한 주요요인으로자동차부품이전자화하면서리콜비율이높아진점을꼽았다. 또전세계적으로리콜차량이증가하는추세가영향을미친것으로보기도했다.

그러나자동차리콜센터에따르면 현대·기아차의리콜원인은전자화가아닌기계적결함(조립불량,케이블결함등)이대다수를차지했다.

일부에서는작년 7월 ‘자동차관리법’이개정된것이자동차리콜급증으로이어진것으로보고있다.개정안에따르면늑장리콜시과징금을부과하는것은물론이고손해배상책임도묻는다.특히‘결함을안날로부터결함시정을하지않아발생한재산이나신체상피해에대해제작자에게손해배상책임이있다’고규정하고있다.

또업체는차사고데이터 분석, 무상점검·수리 내역,사고기술분석자료등을의무적으로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제출해야한다. 결함을은폐하거나축소하려는시도를원천차단하기위한수단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단 리콜이 자발적으로이뤄졌더라도그자체가품질이슈다보니브랜드가치에부정적일수있다”며“자동차 업체들이 소비자 신뢰를 위해 초기품질관리에최선을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