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투수+양현종₩김광현 KIA₩SK, 선두싸움유리”

Ilgan Sports - - SPORTS - 김인식/클래식공격력평준화KBO리그,마운드무게감중요김인식전국가대표감독,정리=이형석기자

결국은투수다. 2018 KBO리그는 10개 팀모두가두차례씩선발로테이션을돌았다.아직경기감각이나컨디션이본궤도에오르지않았다.팀당 20~25경기 정도소화해야한시즌순위싸움의윤곽을알수있고,강팀만의특별한힘을느낄수있다.

10개 팀공격력은이제어느정도비슷하다. 아직타격성적이안좋은몇몇팀도있지만타격에는사이클이있게마련이다.공격력은 점차 상승 모드로 전환이 가능하다. 결국 투수들이 팀 분위기나 경기 흐름을어떻게이어 가고, 막아주냐에따라한시즌성적이갈린다.투수진운영이중요한이유다.앞으로선발마운드의무게감이서서히드러날 것이다. 그런점에서 양현종(KIA)과 김광현(SK) 등 특급 토종투수를보유한 KIA나 SK가 유리하다.승리투수여부를 떠나 상대를 제압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수준급 외국인 투수에다 확실한 토종에이스까지갖춰선발진의무게감이높다.

지난해 우승팀 KIA는 헥터 노에시-양현종-팻 딘으로 이어지는 선발진을 갖췄 다. 세선수모두각각3번의등판에서모두5이닝 이상 소화했다. KIA가 최근에연승을달린비결도헥터-양현종-팻딘이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한덕이다.

SK 역시선발진이 좋다. 일단지난해 16승을거둔‘에이스’메릴켈리가어깨통증으로 1군에서 빠져 선발 로테이션에 구멍이 생겼지만, 큰부상은 아니다. 대신부상에서돌아온김광현과새롭게영입한앙헬산체스가상대를월등히제압하고있다.정말 뛰어나다. 김광현과산체스는 2승씩 책임졌다. SK는 부상에서 돌아온 김광현의투구수를제한하며무리시키지않고있고,산체스는공의위력이나투구폼을보면올시즌새외국인우완투수중가장낫다.

조쉬린드블럼과세스후랭코프를새롭게뽑은두산은선발진이고른편이다.상대를꽉제압하는유형은아니지만장원준과유희관·이용찬 등 1~5선발진을 확실하게갖췄고,안정적으로돌아가고있다.

‘선두’ NC와‘지난해팀평균자책점1위팀’ LG 역시 마운드 사정이 괜찮다. 덕분에확무너질것같으면서도잘버틴다. NC는새롭게영입한왕웨이중과로건베렛이KBO 리그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국내선발진이다소약한편이지만그래도불펜 진까지나름잘이어지고 있다. LG는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타격보다마운드가좋은팀이다. 타일러 윌슨-차우찬-헨리 소사임찬규등선발진이잘운영되고있다.

비시즌에팀전력을많이보강한kt는 정말선전하고 있다. FA 황재균이내야중심을잡아주고,신인강백호가예상보다훨씬잘하고있다.다만마운드는업다운이심하다.최근kt는선발진이무너져도화끈한타격으로만회하며승리하는경우가많다.앞으로도좋은성적을유지하기위해서재정비가필요하다.마운드의활약여부에따라팀분위기가확달라질수있다.최근3년연속최하위에그친kt의올시즌중위권정착의키는더스틴니퍼트가쥐고있다.지난 8일한화전에서불펜으로등판해 1이닝(2피안타 무실점)을 던졌는데 앞으로 어떤 몸 상태로활약을보여주냐가중요하다.

넥센은 ‘에이스’ 에스밀 로저스가 한화소속으로 2015년 처음 KBO 리그 무대를밟았을 때의 모습이 아니다. 두 차례 퀄리티스타트를했지만강속구로상대를윽박지르던예전모습을아직보여주지못하고있다. 최근 몇 년간 외국인 투수가 부진했던삼성은팀아델만과리살베르토보니야가KBO리그데뷔전에서실망감을안겼으나, 두번째등판에서는잘던졌다.좀더지켜봐야한다.하위권롯데와한화는새롭게데려온외국인투수의성적이신통치않다.지난주까지 2승11패에 그친 최하위 롯데는 펠릭스듀브론트가3경기에서승리없이 2패 평균자책점 11.37로 가장안 좋다. 다만지난해1차 지명투수로입단해올해데뷔전을치른 ‘고졸 2년 차’ 우완투수윤성빈이아주좋다.롯데로선윤성빈을영건선발자원으로 기대하고 계속 키워 나가야 한다. 한화는좌완제이슨 휠러(1승1패, ERA 7.88)가공이빠르지 않고, 우완키버스 샘슨(3패, ERA 9.22)은 제구력이 부족하다. 새로데려온외국인투수가확실하지않은데다국내선발진까지약해고전하고있다.결국은투수력싸움이다.

양현종

김광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