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역대챔피언미셸위 크리스티커와정면승부

12일개막LPGA롯데챔피언십서동반라운딩

Ilgan Sports - - SPORTS -

김세영(25·사진·미래에셋)이 역대 챔피언들과동반라운드를펼치며3년 전영광재현에나선다.

김세영은 12일 미국하와이주오하우섬코올리나 골프클럽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롯데챔피언십 1라운드에서미셸 위,크리스티커(이상미국)와정면승부를벌인다.화끈한샷을선보이는김세영은 2015년 이 대회 우승자다. 미셸 위는2014년, 크리스티커는 2017년 롯데챔피언십에서우승을차지했다.

챔피언들마다사연이많은 대회다. 김세영의우승은아직도팬들의뇌리속에강렬하게남아있다.당시루키였던김세영은전성기를달리던박인비를상대로‘끝내기홈런’을 터뜨렸다. 극적인 칩샷으로 연장 승부를 이끌었고, 연장첫홀에서두번째샷을 샷 이글로 연결하는 믿을 수 없는 드라마를 연출했다. 경쟁자였던박인비마저허탈한미소를지을수밖에없었다.특히바람에강한김세영은하와이코스에자신감을드러내고있다.코올리나골프클럽은바람변수에심한곳이어서바람을잘다루는김세영같은선수가이점을가질수 있다. 하지만 김세영의 올 시즌 성적은 그다지좋지않다.올해5개대회에출전했는데최고 성적이 HSBC 여자월드챔피언십 10위다. 컷 탈락도 한 번 있다. 지난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도공동 40위에 머물렀다. 시즌초반슬로스타터면모를보이고있어이대회를통해분위기전환을노린다.김세영은지난해롯데챔피언십에출전하지않았고 2016년에도 7위를 차지하며 강한 면모를드러냈다.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미셸 위는 고향에서시즌 2승 도전에 나선다. 미셸위는2014년 이대회에서긴침묵을깨고 ‘천재소녀’의 면모를 조금씩 되찾아 갔다. 2010년 8월캐나다여자오픈이후무려 3년 8개월만에 LPGA투어 통산 3승째를 거뒀다.그해미셸위는기세를타고US여자오픈마저정복하며최고의시즌을장식했다.

코올리나 골프클럽에는 미셸 위동상이자랑스럽게세워져 있다. 가족과친구들의열렬한응원을받으며플레이할수있는홈코스기도하다.단점으로지적됐던퍼트가 살아나기시작하자미셸위는올해반등하고있다. HSBC여자골프챔피언십에서우승했고,올시즌6개대회에출전해가장좋지않았던성적이뱅크오브호프파운더스컵 32위였다. 그린 적중 시 퍼트 수 1.75개(20위), 평균 퍼트 수 29.04개(12위), 그린적중률 76.81%(10위) 등견고한샷과퍼트로꾸준한성적을내고있다.

디펜딩챔피언크리스티커는대회2연패를 겨냥한다.지난해 20언더파로 토너먼트레코드로우승을차지하는등압도적인모습을보여 줬다. 또 3라운드에서는 10언더파62타로18홀코스레코드를세우기도했다.베테랑커는올해도변함없이노련미를앞세워좋은성적을거두고있다.올해기아클래식에서준우승을차지하기도 했다. 김세영과미셸 위, 커는 12일 오전 2시44분에티오프를한다.첫메이저대회의준우승한풀이에나서는박인비는브룩 헨더슨(캐나다), 브론트로(잉글랜드)와 함께오전 7시50분에 출발한다. 박성현은 절친인 재미 동포 제니퍼송, 호주출신의한나그린과함께오전8시01분에동반라운드를펼친다.

JTBC골프는 대회 1라운드를 12일 오전8시부터생중계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