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독립스튜디오로개편넥슨,신규게임개발강화

Ilgan Sports - - GAME -

넥슨이신규게임개발에힘을싣는다.넥슨은자회사를포함한신규개발조직을독립적스튜디오체제로개편한다고 11일밝혔다.

이번조직개편은이정헌넥슨대표가취임한 뒤 처음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신규게임개발역량강화에초점을맞췄다.

넥슨은 7개 스튜디오별 특성에 기반한조직문화를구축하고자체브랜드를강화할수있도록다양한제도적지원을뒷받침한다는계획이다.

스튜디오는데브캣 스튜디오·왓 스튜디오·원스튜디오그리고스튜디오형태로운영되는개발자회사띵소프트·넥슨지티·넥 슨레드·불리언게임즈등총7개다.

데브캣스튜디오는 ‘마비노기’ ‘마비노기 듀얼’ ‘로드러너원’ 등을 개발한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가 맡는다. 왓 스튜디오는‘마비노기영웅전’ ‘야생의땅:듀랑고’등을 개발한 이은석 총괄 프로듀서가, 원스튜디오는 ‘피파온라인 시리즈’ 등을개발한김희재총괄프로듀서가키를잡는다.

띵소프트는정상원총괄프로듀서(넥슨개발 부사장 겸임)가, 넥슨지티는 ‘서든어택’과 ‘던전앤파이터’의 라이브 서비스를이끈김명현총괄프로듀서가책임진다.

넥슨레드는김대훤총괄프로듀서가,불리언게임즈는반승철총괄프로듀서가맡는다.

이정헌대표는 “새롭게 재편된 7개의 개발스튜디오들은넥슨의새로운성장동력을만들어나갈키플레이어가될 것”이라고말했다.넥슨은또전체사업총괄로김현부사장을,모바일사업총괄로박재민본부장을선임했다.

김현부사장은넥슨과네오위즈에서‘피파온라인’의 모든 시리즈를 담당했으며, 2013년 넥슨에합류해‘피파온라인3’의 흥행에기여했다.박재민본부장은 2015년 모바일사업본부부본부장을맡아‘다크어벤저 3’ 등다양한모바일게임을선보여성과를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