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겁이없어졌다

두려움극복하니‘뛰는야구’가능타자·투수모두적극적인플레이

Ilgan Sports - - Sports - 변화의바람타고나는독수리대전=배영은기자

“두려워하지 말고 적극적인 플레이를 하라.”요즘한화선수단이마음에품고있는지침이다. 한화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조금씩‘이기는날’이늘어나고있다.

한화는개막이후 14경기를 치른 12일까지 7승7패로 5할승률을이루는데성공했다.지난해통합우승팀인KIA와시즌첫3연전에서먼저우위를점했다.지난주엔선발진이잇따라무너져힘겨운경기를하면서도3승1패를거뒀고,이번주역시KIA를잇따라꺾고기분좋게출발했다.그동안시즌스타트가유독좋지않았던한화이기에더고무적인결과다.한화가개막 14경기에서 승률 5할 이상을기록한시즌은김인식감독이이끌던 2006년이 마지막이다. 그 후 성적은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3년엔 개막 13연패 늪에빠지면서 14경기시점까지1승13패에그치기도했다.

올해는 다르다. 개막첫주 4연패 위기를딛고반등에성공했다.경기내내시소게임을이어가면서도마지막까지힘을잃지않는다. 잘 버티는 듯하다가도 위기 한 번에와르르무너지곤했던과거의모습은이제조금씩지워지고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그 비결로 “선수들이조금씩이기는방법을알아가고있는것같다”고 했다. “예전에는투수들이마운드에서뭔가두려워한다는느낌을받았다.지 금은피칭할때공격적으로던진다는느낌을받는다”며“타자들도찬스때겁먹고친다는느낌보다는공격과 베이스러닝 모두겁 없이달려드는것 같다. 그런 변화가 보인다”고설명했다.

‘뛰는 야구’가 가능해졌다는점도 바로그 ‘적극성’의 산물이다.한화벤치는선수들의주루사에절대 손가락질하지 않기로결의했다. 발 빠른 주자들이 허를 찌르는베이스러닝을 하려다 홈이나 3루에서 아웃돼찬물을끼얹는장면이몇차례나왔지만, 한 감독과 코치들은 오히려 박수를쳐줬다. 실패 한 번에 위축되는 부작용을 막고,창의적인시도를권하기위해서다.

한감독은“나도사람인지라4번타자앞에서무리하게달리다아웃당하면아쉬울때도 있다. 하지만 그럴 때에 뭐라고 하면선수가소극적으로변할까봐꾹참고아무말도 하지 않는다”며 “과감하게 플레이하 다보면득점루트가다양해지는효과를볼수 있다.선수들도본인이직접경험하면서하나씩깨닫다보면그것역시이기는방법이아닐까”라고했다.

한화는지난해까지 10년 연속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새 감독과 새 출발하는 올 시즌, 가장 먼저 ‘패배 의식’의 그림자를걷어내야만했다.서서히조짐이보이고있다.이런긍정의기운이일시적인효과에그치지않고시즌끝까지꾸준히이어지는게무엇보다중요하다.

한 감독은 “선수들이 서로 신뢰하면서팀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고했다. 베테랑송광민역시 “과거보다 좋아지는모습을보여주면그게우리에겐큰자신감이될것”이라며“모든선수들이다같이투혼을발휘해서마지막에함께웃었으면좋겠다”고바랐다.

지난4일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열린프로야구롯데와경기에서승리한한화선수들이하이파이브를하고있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