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는자제,심판도실수인정생각의전환이필요하다

Ilgan Sports - - 심판판정불신시대 - 안희수기자

스포츠는결국사람이하는것이다.사람과사람이뒤엉키면,파국이다.

KBO리그가개막첫달부터불미스러운일로 들끓었다. 스트라이크존(이하 S존)논란이다.선수들은모호한판정탓에경기에악영향이미친다고본다.심판은비디오판독시대에서유일하게고유권한으로인정받는 영역을침범받는다며물러서지않는다.

양의지에대한KBO의징계는행위의의도보다부주의가미칠악영향을고려했다.해당선수가베테랑인점도감안된것으로보인다.그러나이후에도판정불복으로야기된퇴장조치가나왔다. S존확대가본격적으로시행된지난해도이정도는아니었다.야구는투수의손끝과타자의판단에서시작된다. 그 기준은 심판의 콜이다. 불신 속에종목의근간이흔들리는갈등이이어지고있다.

선수단은주의하고있다.김태형두산감독은 “선수들이 볼 판정에 너무 민감해선안 된다.문제가있으면선수협의회차원에서 명백하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했다. 트레이힐만 SK감독도“메이저리그에선 S존보다 높은코스를잘안잡아 준다”면서도 “타자와 투수모두판정때문에감정적으로흔들려선안된다”고했다.

막상 당면하면 감정을 다스리기가 어려운 모양이다. 선수들도심판마다S존이 다르다는것을감안하고나선다.경기초반에는참는편이다.실제로강한어필은대체로경기 중·후반에 나왔다. 승부처에서 납득할수없는공에안좋은결과가나오자분을참지못한다.

여론은심판진에 냉정하다. 유독 ‘권위’라는단어에반감이큰시국인것도무관하지 않다.그래서억울할수도있다. ‘사람이니 실수할 수 있다’는 상투적인 변론 때문 이 아니다. 심판은포수의포구가 아닌, 홈플레이트를통과하는지점으로판정을내린다. 당연히 중계 화면과 다른 판정이 나올수 있다. 안그래도여론의몰매를맞고있는데,선수는덮어두고불만만표출하는것처럼보인다.결국대화대신규정이행을선택한다.

이러면갈등을봉합할길이멀어진다.대립이이어지면선수와심판모두좋을게없다. 물론 단기간에 개선될 수도 없는 문제다. 신뢰 구축엔 시간과 함께 그에 비례한노력이필요하다.

일단거듭이어지는 ‘퇴장’ 릴레이는막아야한다.선수는개인의감정을분출하는행위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 콜 판정은 결코번복되지않는다.무의미하다.아무리오심이나왔어도욕설과눈을부라리는모습이 모든 팬들에게 지지받을 순 없다. 마이너스감정을본피로감이쌓이면경기장을향한발걸음에주저함이생긴다.흥행에악영향을미친다. 심판은소통창구를다양하게두고활용해야한다. ‘지난해롯데,올해는두산에유독 박한 판정을 내린다’는 여론이 팬 커뮤니티를 통해 형성되고 있다. 오해라면 공식루트를통해해명보도를내서공정성이훼손되지않도록적극적으로나서야 한다. KBO가 선수 징계보도자료를낼 때 입장을전하는것도한방법이다.여기에지금까지 심판위원장의목소리가 제대로 담겼는지는의문이다.

‘권위적이다’는 평가는 어떤가. 지난해롯데 이대호는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한뒤“존중이결여된말을들었다”고했다.당시 심판진은 “올 시즌부터 선수들에게절대 반말하지 않기로 했다”며 부인했다.자기가 듣고 싶은 대로 들었을 수도 있다.확실한 건 서로 믿음이 없다는 것이다. 꼭필요한소통을하는건심판의권위가무너지는 게 아니다. 일관성을 높이고, 실수를인정하는자세도필수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