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관왕배우 안성기대상의여인 김은숙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올해 제54회를 맞은 백상예술대상의반백년역사는곧한국대중문화의역사다.

8차례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다관왕안성기부터스무살에최우수연기상트로피를거머쥔최연소수상자심은경,무려4차례나대상을받고만들어낸김은숙작가까지대중문화의역사가수상의 기록으로 빠짐없이 남아 있다. 톱스타가밟아온족적또한백상을통해한눈에 보인다. 1990년대 혜성처럼 등장한 예능인 신동엽은 2010년대에 다시한 번 트로피를 안으며 전성기를 찾았다. 53년간 대중문화 예술인들이 남겨놓은백상예술대상의빛나는기록을되짚어 본다. 올해백상예술대상은 5월 3일오후 9시30분 서울코엑스D홀에서개최된다. JTBC PLUS 일간스포츠가주최하며 JTBC와 JTBC2, JTBC4에서생방송된다.

‘국민배우의 척도’ 8번 수상 안성기·3번수상전도연

배우 안성기는 백상예술대상 역사상 가장 많은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만다라’로 19 8 2년 제18회, ‘안개마을’로 제19회, ‘적도의 꽃’으로 제20회, ‘깊고 푸른 밤’으로 제21회, ‘성공시대’로 제25회,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로 제27회, ‘투캅스’로 제3 0회, ‘부러진화살’로제48회까지8번이나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1982년부터 2012년까지 무려30년간 정상의 자리를 지켰던 셈이다. ‘국민배우’라는 수식어는 괜한 것이아니었다.안성기 다음으로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 다관왕에 이름을 올린 배우는 박중훈과 하정우다. 박중훈은1990년 제26회 ‘우묵배미의 사랑’ 제3 4회 ‘할렐루야’ 제3 6회 ‘인정사정볼 것 없다’로, 하정우는 2010년 제46회 ‘국가대표’ 제47회 ‘황해’ 제49회‘베를린’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안성기가 그렇듯, 박중훈과 하정우 모두 ‘국민배우’라는 호칭이 아깝지 않은이들이다.영화부문여자최우수연기상은상대적으로 많은 배우들이 골고루 나눠 가졌다.안성기처럼압도적인다관왕은없지만,윤정희와전도연이각각3번씩수상하며 여자 다관왕에 올랐다. 전도연은 1999년 제35회 ‘약속’ 제27회 ‘나도아내가있었으면좋겠다’ 제52회 ‘무뢰한’으로 기록을 세웠다. 특히 1999년에처음수상한뒤 17년 뒤에도정상의자리에 올라 전도연의 꾸준한 활약을 엿볼수있다.

30년을아우른신구의저력

TV 부문에서가장많은최우수연기상을가져간배우는 신구다. 1976년 제12회 ‘타향’으로 처음 수상했고, 제16회 ‘입춘대길’ 제17회 ‘옛날 나어릴적에’ 제30회 ‘들국화’로 상을 탔다. 신구는 제5 4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되는 지금까지도 가장 활발히 연기하는배우로 남았다. 유동근과 이병헌은 신구다음으로가장많은상을탄배우들이다. 비슷한 시기에 트로피를 놓고 경 쟁한 경쟁자기도 하다. 이병헌이 먼저1996년 제32회 ‘바람의 아들’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제3 3회는 ‘애인’을히트시켰던 유동근이 주인공, 다음 해인 제34회에도 국민 이방원으로 등극한 유동근이 ‘용의 눈물’로 수상했다.그리고 제3 8회 ‘명성황후’를 통해 유동근이 3번째 백상 트로피를 받자, 이병헌이 제39회 ‘올인’으로 그 자리를차지했다. 이병헌은 제4 6회 ‘아이리스’로3번째수상했다.

TV 부문여자최우수연기상의다관왕은고(故)김영애와김희애다. 1982년제18회백상에서‘야상곡’으로처음수상한 김영애는 제33회 ‘형제의 강’ 제36회 ‘파도’로 세차례최우수연기상을탔다. 지난해 4월 향년 65세로 유명을달리한그는제53회백상에서공로상을수상하기도했다.김희애또한지금까지세 번의 영광을 안았다. 공교롭게도 10년에한번씩이다. 1993년 제29회‘아들과딸’로처음수상했고,제39회‘아내’로 2번째, 제49회 ‘아내의 자격’으로 3번째 트로피를 가져갔다. 김희애는 제40회백상에서‘완전한사랑’으로대상을 수상하며 2004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기도했다.

‘대상의여자’김은숙

김은숙 작가는 대상과 인연이 깊다. 4번이나 대상의 운이 김 작가를 따랐다. 처음엔작품이그리고배우가상을받더니, 결국 백상예술대상 대상의 빛나는 트로피를 차지했다. 시작은 2005년 제41회 ‘파리의 연인’이다. 당시‘파리의 연인’ 신드롬을 일으켰던 김작가는 처음으로 백상 대상과 인연을맺었다. “애기야 가자” 한번외쳐보지않은이가없던시절,당연한결과였다.그리고 6년 뒤, 제47회 백상에서 배우현빈을 ‘시크릿 가든’을 통해 대상 수상자로 무대에 올리는 데 성공했다. 김작가는 ‘시크릿 가든’과 김주원으로현빈에게 최고의 전성기를 선사했다. 2016년 제52회 대상 또한 김은숙 작가의 차지였다. 김 작가는 10번째로 내놓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모든 드라마 팀과 함께 수상의 영광을 나눴다. 2017년 그는 결국 11번째 작품 ‘도깨

비’로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김작가는“상의무게를견디면서또다른꿈을 꾸겠다”는 소감으로 감격적인순간을만들어냈다.최연소심은경부터 최고령정우까지

20세, 다른 이들은이제막사회에나오기 시작할나이에 최우수연기상을 거머쥔 배우가 있다. 영화 ‘수상한 그녀’로 2014년 제50회 영화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심은경이다. 심은경은 ‘수상한 그녀’로 856만 관객을 동원하며 대박을 터뜨렸다. 아역 배우 생활을 거친그는이영화를통해명실상부충무로를 대표하는 여배우대열에 합류했다. 그에게 주어진트로피는 스무 살 여배우가 거둔 성과와 앞으로보여줄가능성두가지모두를증명한상이었다.

아역 배우 지대한은 2013년 제49회 ‘마이 리틀 히어로’로 남자 신인연기상을 받았다. 당시 그의 나이는 12세. 백상 역사상 최연소 수상자였다.가장 많은 박수를 받고, 가장 짧게 수상소감을한주인공이기도 하다. 자신의 얼굴만 한 트로피를 받은 지대한은울먹거리며 부모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그러곤우느라말을잇지못하는 지대한에게 짧은 수상 소감 대신긴박수가 이어졌다. 제49회 백상의감동적순간중하나였다.

최고령 신인상 수상자도 있다. 정우는 2014년 제5 0회 백상에서 ‘응답하라 1994’로 TV 부문 남자 신인연기상을 받았다. 당시 정우의 나이는 만 33세. 오랜무명생활을거치고드디어스타가 된 정우에게 이보다 더 감격적인선물은없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