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사내하청근로자8000명직접채용한다

검찰노조와해추가수사진행중자회사설립채용과다른파격전환 90여협력사대표와보상협의예정

Ilgan Sports - - BUSINESS - 권오용기자

‘노조 와해’ 의혹을받고있는삼성전자서비스가사내하청근로자8000명가량을직접채용하기로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17일 전국금속노조와협상에서 “90여 협력사에서 8000명 안팎의직원을직접고용하는파격적인조치를결정했다”고밝혔다.

이번결정은자회사를설립해협력사직원들을정규직으로채용하는기존방식과는달리직접고용으로전환하는것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날 합의로 현재 운영중인협력사와서비스위탁계약해지가불가피해짐에 따라 협력사 대표들과 대화로보상방안을협의한다는계획이다.또노조및이해당사자들과직접고용에따른세부내용에대한협의도시작하기로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삼성전자가전제품등의국내 사후서비스(AS)를 제공하는삼성전자의 자회사다. 각 지사는 관할 지역 협력업체(AS센터)를관리하는업무를한다.

전국 각지의 서비스센터 소속 서비스기사 직원들은 2013년 7월 삼성전자서비스노조를 결성해 원청업체인 삼성전자서비스를상대로단체협약체결을요구해왔다.이들은 삼성전자서비스로부터 직접 업무지시를 받고있으므로 삼성전자서비스 직원이라며근로자지위를인정할것을요구해왔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1월 1심 판결에서 서비스기사들을 삼성전자서비스 직원 으로볼수없다며사측의손을들어줬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에제기된불법파견근로의혹에대해수시근로감독을벌이고“종합적으로보면위장도급이나불법파견으로보기 어렵다”고판단하기도했다.

그럼에도 삼성전자서비스가 직접 고용을 전격 결정한 것은 검찰의 ‘노조 와해’문건수사영향이아니냐는해석이나오고있다.

검찰은 2013년 수사를시작했다가 2015년 무혐의 처분을 내렸던 삼성전자서비스의‘노조와해’의혹과관련해최근추가단서를확보하고수사해왔다.

검찰은회사쪽이 ‘노조 진행 상황표’를만들어단계별로노조의무력화를실행하는정황이담긴문건을확보한것으로전해졌다. 또지난 12일삼성전자서비스경원지사·남부지사를압수수색하는과정에서경원지사한컴퓨터에저장된 ‘일일보고’ 문건을대량입수한것으로알려졌다.

삼성전자서비스는이날 “앞으로합법적인노조활동을보장하고노사양측이갈등관계를 해소해 미래지향적인 회사 발전을위해노력하기로했다”고말했다.

삼성전자제공

17일서울가든호텔에서삼성전자서비스지회나두식지회장(왼쪽)과삼성전자서비스최우수대표이사가협력업체직원직접고용합의서에서명하고기념촬영을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