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호“독일전두려움버려야한다”

Ilgan Sports - - SPORTS - 울산=최용재기자

한국축구가세계최강독일축구와격돌한다.

독일은 2014 브라질월드컵 챔피언이자현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다. 2018러시아월드컵에서도 가장 유력한우승후보다. 러시아월드컵본선에오른한국이F조에서독일과한조에속하자대부분비슷한반응을 보였다. 한국이 ‘100% 패배’한다는 것이다. 승리할 수 있다는 희망조차거론하지않는다.

당연한반응이다.독일은그만큼강하다.이변과기적을바랄수없을정도로완벽한팀이라는인식에지배당하고 있다. 선수들도축구팬들도모두두려움에갇혀있는것이사실이다.독일축구를향한‘막연한두려움’이다.

박주호(울산 현대)에게 이 두려움에 대해 물었다. 박주호는 독일 축구를 가장 잘아는 한국 선수 중 한 명이다. 2011년부터2017년까지마인츠,도르트문트등독일분데스리가에서 활약했다. 마인츠시절에는독일에서도인정받는선수였다.그는올시즌독일을떠나울산유니폼을입었다.

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2018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ACL) 16강 1차전 울산과수원삼성의경기가끝난뒤만난박주호는자신이경험한독일을이같이정의했다.

박주호는 “독일은 한국뿐 아니라 세계모든팀들이상대하기어려운팀이다.독일을상대로승리하는게어려운것은당연하다”면서 “독일이 왜 세계 랭킹 1위인지 모두다 알고 있다. 반면 한국 대표팀이 F조약체 팀인 것은 사실이다”며 독일의 위용을설명했다.

독일이최강인것은분명하지만지레겁먹을 필요는 없다. 승리할 수 없다는 인식으로이미포기하고상대하는것과두려움없이 덤벼보는것은분명 다르다. 다른결과로이어질수도있다.

박주호는“독일이강하다는것은세계가인정한 부분이다. 하지만두려움을가지고경기장에들어가선안된다”며“한국은최선을다해준비하고부딪치면서후회없는경기를해야한다.한국이준비한플레이를 하는것이중요하다.그렇다면의외의결과가나올수있다”고강조했다.

박주호는 러시아월드컵 최종엔트리에발탁될가능성이큰선수다.그는차분하게월드컵을준비하고있다.

박주호는“월드컵 (최종엔트리) 명단발표가다가오고 있지만 평상시대로 준비하고 있다.리그경기와챔피언스리그경기가이어지고 있고,부상당하지않게조심하고있다”며 “패배 없이좋은분위기가이어지고 있다. 팀분위기가좋으니나역시좋은흐름을가지고있다”고말했다.대표팀자원들이부상으로쓰러지고있다. 박주호 역시 부상을 경계하고 있었다.그는 “선수들이 계속해서 부상당하고 있어 안타깝다. 나는 부상이 없도록 준비하 고 있다. 보강운동도꾸준히 하고, 김도훈감독님이훈련과경기에서배려해준다”며“경기때는부상생각없이뛴다.부상을의식하면 오히려 부상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와 풀백까지 모두 소화할수있는박주호다.그는월드컵에서도두포지션모두구상하고 있다. 박주호는 “경기장에나갔을때사이드백보다수비형미드필더를섰을때더어려운것이사실이다.상대등을지고계속경기해야하기때문이다. 사이드백이 조금 더 편하게 경기할 수있다”면서도 “임무가 주어진다면 다 해낼수 있다. 지금까지두포지션모두해온것이 있어 빠르게적응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박주호(오른쪽)가3월 28일(한국시간)폴란드카토비체주호주프실레시안경기장에서열린폴란드전에서아르투르옌제이치크와몸싸움하며공을향해달리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