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희화논란전참시 2주결방·진상조사떨어진신뢰회복은글쎄

시청자들 프로그램폐지 국민청원도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황소영기자

지난 5일 방송분에서 이영자와 매니저의어묵먹방과함께자료화면으로세월호참사뉴스화면을엮었다.모자이크로처리했지만,세월호참사특보였던것이확인되면서시청자들을분노케했다.

극우 온라인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에서는참사를당한세월호학생들을 ‘어묵’으로비교해공분을샀던바 있다. 이때문에‘전참시’의 세월호참사자료화면사용에더욱민감한반응을보이고있는것.이영자는논란에대한충격으로실의해녹화불참의사를전달했다. 11일에진행될 예정이던 ‘전참시’ 녹화는 취소됐다. 방송여부는논의중이었으나사안이사안인만큼 2주 결방을 확정, 진상 조사를 마친 뒤방송을재개하겠다는계획이다.

논란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전참시’제작진 및 MBC 측과 최승호 사장의 사과가 이어졌지만, 방송통신위원회에 민원이접수됐고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에는‘적폐 MBC 전지적 참견 시점프로그램폐지요청합니다’라는제목의글이올라와국민청원이이뤄지고있다.

시청률이10%돌파를목전에둔주말심 야예능프로그램이었다.인기가뜨거웠던만큼 세월호 자료 화면을 사용한 것은 씻을수 없는 치명타였다. 실수에 대한 대중의반응은싸늘해졌고이를극복하기위한대응책으로MBC 측은진상조사위원회를구성해조사에착수한다고했다.이논란과관련한진상을밝히고잃었던신뢰를회복한다는의지지만,회복될지는미지수다.우선핵심출연자인이영자가심한상처를받았다.이러한상태에서해당프로그램에복귀, 웃음을주기란쉽지 않다. 이영자측관계자는 “애정이 넘쳤던 프로그램에 대한 충격이 크다. 해당 영상은 녹화 당시 없었다. 편집돼 방송에서 등장한 것이다. 제작진의보다빠른대처가필요하지않았나싶다. 이런 논란에 휩싸인 게 답답하고 안타깝다”고토로했다.

무엇보다제작진에가장큰과제는등을돌린시청자들을설득하는것이다.앞으로같은실수를반복하지않는주의가필요하겠지만이전같은신뢰를가진프로그램으로자리매김하긴어렵다. 네티즌사이에선‘전참시’의이번실수에대해‘상식밖의행동’으로해석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