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연속금”  격투기경기장서만난쇼트트랙임효준의포부

다음개최지 베이징서대회관전미리와서좋은기운받고간다”

Ilgan Sports - - SPORTS - 베이징=피주영기자

“다음올림픽이이곳에서열리잖아요.미리와서좋은기운도받고각오도다졌어요.”

2018 평창겨울올림픽한국선수단첫금메달(쇼트트랙남 1500m)의 주인공임효준(22·한국체대)은 반갑게악수를청하며말했다.지난12일(한국시간)종합격투기로드FC대회가열린중국베이징의캐딜락아레나에서만난그는전신에딱달라붙는트리코(경기용유니폼)대신최근유행하는재킷과운동화로잔뜩멋을낸차림이었다.임효준은“평소패션과격투기에관심이많다.쇼핑은종종하는데,격투기경기관전은처음”이라면서“그동안쌓였던스트레스가한방에날아가는것같다”고말했다.

임효준은최근까지도 숨가쁘게달려왔다.평창겨울올림픽이끝나고곧바로진천선수촌에입소해몬트리올세계선수권을준비했다.그러나세계선수권에서두번이나넘어지는불운을겪으며4위에머물러국가대표자동선발티켓을놓쳤다. 3위는황대헌이었다.국가대표선발전에나서야하는임효준은고민에빠졌다.다음시즌엔올림픽이나아시안게임같은메이저대회가없기때문이다.그는“세계선수권이후2주정도밖에시간이없어서많이힘들었다. 1년을쉴까하는생각도했지만,최선을다해보자고결심했다”고털어놨다.

고민 끝에 출전한 국가대표 선발전에서임효준은당당히정상에올랐다.그는지난달 15일 서울목동실내빙상장에서끝난제 33회전국선수권겸국가대표2차선발전에서총점82점을얻어이준서(신목고·68점)를제치고종합우승을차지했다. 1차대회(4월11~12일)에서 4개종목을모두휩쓸었던임효준은여유있게선발전을통과했다.종합1위를차지한임효준은황대헌(한국체대)·이준서와함께다음시즌개인전멤버로발탁됐다.그는“우리나라선수들의실력이워낙뛰어나국가대표선발전은올림픽에버금갈만큼 힘들다. 좋은결과를얻어 기쁘다”며웃었다.평창겨울올림픽때까지만해도막내급이

었던임효준은3개월만에고참급선수로올라섰다.나이로는최고참곽윤기다음이다.그는“후배들과무척잘어울리는편이라서친구같은존재다.선배라고무게잡을생각은없다”고말했다.임효준은평창에서금메달을따기까지무려수술7번을견디고극복했다.임효준은“대표팀생활을1년밖에하지않았는데,벌써(곽)윤기형다음나이가됐다.기간과관계없이책임감이생긴다”면서“올림픽에나가봤고메달도땄다.경험하 고배운것을후배들에게알려줄것”이라고말했다.

불과 20대 초반인나이에올림픽에서금메달을목에걸었지만,아직이루고싶은꿈이있다.임효준은“베이징올림픽에출전하고싶다.베이징에와보니태극마크를지키고싶다는생각이더강해졌다”고말했다.그러면서“목표는아직우리나라에서아무도이루지못한올림픽연속금메달을따고싶다”며웃었다.

임효준이지난12일격투기대회가열린중국베이징캐딜락아레나에서포즈를취하고있다.피주영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