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색리본으로시작된신수지의리듬체조인생

Ilgan Sports - - SPORTS -

프로볼링 선수자방송인으로맹활약중인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신수지가‘사.담.기’에 나선다. JTBC3 FOX Sports의 ‘사.담.기’는 ‘사진에담긴숨은이야기’의 약자다. 사진관 컨셉트인 스튜디오에스포츠스타는자신이소장하고있던인생사진들을 갖고 나와 그 사진들을 보며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하고, 마지막에 ‘꿈의사진’을찍게된다.

리듬체조신수지가은퇴전마지막으로출전한 대회에서 찍은 사진이 공개된다. 2011년 전국체육대회서은메달을획득한 순간.빨간색리본을들고있는데,사실그녀는텔레비전에서빨간색리본으로연기하는체조선수에게매료돼리듬체조를시작했다고한다.남들보다늦은초등학교4학년에운동을시작한그녀가정상에오를수있었던이야기를들을수있다.

베이징올림픽에서 체조를 마치고 부모님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사진은 애틋함을 자아낸다. 신수지는 멀리서도 부모님의 눈물이 보였다고 말한다. 부모님은 항상 끊임없는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집안사정이넉넉했던것은 아니다. 아 버지가 대리운전까지 하셨다고 한다. 부모님을 향한 감사함에 스튜디오에서 눈물을 보인 신수지의 진심을 담은 이야기가공개된다.

세계적으로이슈가됐던신수지의일루션시구뒷이야기도공개된다.매일 150개,이틀 전부터는 300개씩 연습한 신수지의시구에관한뒷이야기를들을수 있다. 14일 오후 9시30분 JTBC3 FOX Sports에서‘사진에담긴숨은이야기’전리듬체조선수신수지의이야기가방송된다.

매주월요일오후9시30분 JTBC3 FOX Sports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