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2일신태용호최종엔트리23명확정

Ilgan Sports - - Sports - 사전캠프로출국하기하루전날에발표피주영기자

2018러시아월드컵개막을약한달앞둔신태용호가최종엔트리 23명을사전캠프로출국하기하루전날인 6월 2일 확정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월드컵 35명의 예비엔트리를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출했다.예비엔트리에는소집명단28 명에7명이추가로포함돼있다.

공격수석현준(트루아)과미드필더 지동원(다름슈타트) 이창민(제주) 이명주(아산 무궁화) 손준호,수비수 최철순(이상 전북), 골키퍼구성윤(콘사도레삿포로)등이다.

해외파석현준지동원과신태용 호에서활약해왔던이창민최철순은막판경쟁에서밀려소집명단에들지못했다.이들선수는러시아월드컵 개막(6월 14일) 하루 전까지최종엔트리에서 부상 선수가 나오면교체멤버로투입될수있다.

2014 브라질월드컵때는최종엔트리에 들었던 김진수(전북)가 발목부상으로낙마하자예비명단에 있던 박주호(울산)가 월드컵 본선에 합류한 바 있다. 이번에는 소집명단안에탈락예정인 5명이 있어나머지 7명 가운데 월드컵 본선행승선자가나오기는어려워보인다.

대표팀은오는28일온두라스(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 6월 1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와 평가전을 치 른뒤다음날인2일선수들에게하루 동안 휴가를 준다. 소집 선수들이휴가를보내는 2일 탈락자를발표한뒤 3일 인천공항에서최종 23명의멤버로월드컵사전캠프인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로 떠난다. FIFA에 최종엔트리(23명)를 내는마감시한은6월4일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