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박세리의필드레슨골프유망주에겐꿈같던프로암

Ilgan Sports - - Sports - 영종도=이지연기자

“아마 오늘나온프로들이더긴장하고있을것입니다.”

15일 인천영종도스카이72골프장하늘코스.한국프로골프협회(KPGA)투어SK텔레콤오픈개막을이틀앞두고열린‘재능나눔행복라운드’에나선최경주(48·SK텔레콤)가웃으며말했다.

SK텔레콤오픈은여느대회처럼스폰서와관계자들이아마추어들과하는프로암대신골프전설들과유망주들이함께하는골프재능나눔라운드를2년째열고 있다.올해는최경주를비롯해박남신강욱순박세리박지은한희원김영이미나등골프전 설 15명이멘토를자처하고나서남녀골프국가대표팀선수와각시도별추천선수등총 45명의 골프유망주들과함께라운드를했다. 올해 재능 나눔 행복라운드는 마침스승의날인15일에열려의미가더깊었다.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박세리는손가락부상으로플레이하지못했지만멘티들과 함께 18개 홀을 모두 돌며 자세 하나하나에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박세리는 “선배와후배들이소통할수있는자리가마련됐다는자체만으로 기쁘다”며 “요즘 어린선수들은기량이뛰어나고 자세도훌륭하기때문에내가뭐라고말해줄것이 없다. 다만골프와라이프의밸런스를잘유지하라고조언해줬다”고했다.이날참가한유망주들은긴장감속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뽐냈다. 은퇴한 지 한참된멘토가운데 “후배들 실력이너무뛰어나서 무섭다”며 너스레를 떠는 이들도 있었다. 현직프로들도아마추어후배들에게자극받는 자리기도 했다. SK텔레콤의 오경식 스포츠마케팅 그룹장은 “재능 나눔행복라운드가골프유망주들에게더많은기회를제공하는의미있는프로그램으로자리잡도록노력할것”이라고말했다.

최경주(오른쪽서네번째)와박세리(오른쪽서다섯번째)가15일인천영종도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열린SK텔레콤오픈 ‘재능나눔행복라운드’에서골프유망주들과기념촬영을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