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마크단전북김신욱4년전월드컵과다를것”

Ilgan Sports - - FRONT PAGE - 6면

“4년전브라질월드컵때와는다를겁니다.”

김신욱(30·전북 현대)은 당당했다. 2014브라질월드컵때처음월드컵무대를밟았던김신욱은장점을다보여주지못한채조별리그 탈락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 그러고4년 뒤, 다시한번찾아온월드컵도전의기회를앞두고 “그때와는다를 것”이라고묵직한각오를전했다.김신욱과함께두번째월드컵에출전하는그의팀동료이용(32) 그리고처음월드컵무대에나서는이재성(26·이상전북현대)모두같은심정,같은각오다.

‘K리그 1강’ 전북의주축인김신욱과이용그리고이재성은지난14일에발표된2018러시아월드컵최종명단에나란히이름을올렸다. 그동안꾸준히 신태용(49) 감독의부름을받았던만큼이들의승선은어느정도예견된 일. 197cm인 장신을앞세워체격이우월한유럽선수들과겨룰수있는김신욱,피지컬과크로스에서장점이있는이용, 폭넓은시야와활동량그리고영리한플레이를무기로중원의필수요소로자리매김한이재성까지모두최종명단에이름이없었다면오히려이상했을선수들이다.

이들은최종명단발표다음날인 15일 아 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2차전부리람유나이티드(태국)와홈경기에모두선발로나서‘국가대표급’플레이를선보였다.김신욱은득점을올리지못했으나부리람수비들을끊임없이괴롭혔고팀동료로페즈(28)의선제골을돕는등좋은모습을보였다.이용역시활발한오버래핑으로공수양면에서맹활약하며자신을선택한신감독의기대에부응했다.신감독이장점으로꼽은날카로운크로스도빛을발했 다.이날전반18분에로페즈가넣은선제골의시작점역시이용이올린크로스였다.

후반에쐐기골을터뜨리며경기MVP로선정된이재성의활약역시굳이말을보탤필요가없을정도로좋았다. ‘살인일정’이라해도과언이아닌강행군속에서체력저하때문에고생하면서도자유자재로부리람선수들사이를헤집고다녔고,그림같은프리킥골까지터뜨리며자신의진가를증명했다.이재성은“이제홀가분한마음으로대표팀 에가서전념할수있겠다”며웃었다.

김신욱은“신감독님체제에서많은기회를얻었다”며“처음나섰던2014브라질월드컵때는자신감에차있었다.하지만그때경험에서많은걸배웠고,그뒤로4년간이번월드컵에초점을맞췄다.브라질월드컵때와는다른모습을보여드리겠다”고의욕을보였다.신태용호의약점으로꼽히는수비의한축을담당하게된이용역시막중한책임감을 느끼고있다.이용은“월드컵에서한번이라도(크로스)기회가온다면잘살려야한다.대표팀선수들을잘살릴수있는크로스와패스를보낼수있도록연구하고노력하겠다”고각오를다졌다.이재성은“첫출전이지만월드컵경험이있는(김)신욱이형과(이)용이형에게많은조언을얻고있다”며자신의첫‘꿈의무대’도전을위해최선을다하고있다고강조했다. 전주=김희선기자

15일전북선수들이AFC챔피언스리그16강2차전부리람전에서승리한뒤기뻐하고있다.프로축구연맹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