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가4할?무서운타격‘의지’

체력소모큰포지션타율유지대단투수유형가리지않고타구도부채꼴34년만에‘안방마님타격왕’도전장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제2의이만수꿈꾸는두산양의지배중현기자

두산포수양의지(31)의타격페이스가꺾이지않고있다.

양의지는 지난 16일까지 41경기에 출전해 타율0.403(139타수 56안타)를 기록 중이다. 평균 타율이0.303인극심한‘타고투저’현상이지속되는상황에서군계일학의성적이다.타격2위유한준(kt·타율 0.379)과격차가2푼이상벌어졌다.유한준은개막이후양의지와함께4할대타율을이어왔지만지난11일사직롯데전을 기점으로 3할대로 타율이 떨어졌다. KBO 리그에선 1982년 백인천(당시 MBC 청룡)이 타율 0.412를기록한뒤아무도4할대타율로시즌을마치지못했다. 1992년 104경기까지 4할대 타율을유지했던이종범(당시해태)이가장근접했던성적.양의지의타율도시즌을치르면서떨어지겠지만,시즌출발은누구보다임팩트가강하다.

양의지의타격이대단한것은‘포수’라는포지션특성때문이다.체력소모가큰포수는공격보다수비비중이 높다. 144경기 한시즌을치르는것자체가쉽지않다. 지난시즌엔 10개 구단포수중 강민호(현 삼성)만규정타석을 채웠다. 올시즌엔 4명(양의지·이재원·유강남·강민호)이규정타석을채우며순항중이다.이중양의지는 ‘공격형 포수’의 선두 주자다. 이만수전SK감독은양의지에대해“포수로그성적을유지한다는것자체가대단한실력이다”고말했다.

이전감독은1984년에타율 0.340(리그 평균 0.254)를기록해리그역사상처음으로포수타격왕을차지했다.그는“아무래도여름엔타율이떨어지겠지만,이정도도대단하다”며“타격할때상체와하체의움직임이거의 없다. 움직임이크면슬럼프에빠졌을때굴곡이오래갈수 있는데,양의지는아니다.타석에서최정(SK)과 마찬가지로공을피하지 않고공격적으로한다.받쳐놓고치더라.당겨치는타격만하는게아니어 서부채꼴로타구가나가는것이 인상적이다”고 말했다.

완벽에 가까운 성적이다. 주자가 없을 때타율(0.400)과 있을때 타율(0.406)에 큰차이가없다.득점권에서도타율이 0.350로 강점이있다.오른손투수상대 타율(0.440)과 왼손투수상대 타율(0.390) 모두수준급.언더핸드유형을상대했을때타율이 0.214(14타수 3안타)에 불과하지만, 표본자체가아직많지 않다.지난해 언더핸드 타율(0.304)을 고려했을 때 올라갈여지가 충분하다. 팀 동료인 오재일과김재환이득점권에서2할대초반타율로고전중이지만,중심타선이 힘을잃지않게 한다. 생산력이워낙좋아 ‘RC/27’이13.66(평균 6.68)으로 리그전체 1위다. ‘RC/27’은 한타자가아웃카운트27개를모두소화한다고가정했을때발생하는추정 득점. 정경배 SK 타격코치는 “스윙이정말좋은선수다.타격할때배트헤드가뒤에있는유형이다. 그렇게되면배트에공이맞는면적이 넓어진다”며 “일본 타자들이치는유형에 가까운데, 약간회초리를휘두르는느낌이다.손목힘이없으면불가능한타격이다”고말했다.

자연스럽게FA(프리에이전트)대형계약에대한기대치도높아졌다. 2007년1군에데뷔한양의지는올시 즌이끝난뒤FA로풀린다.수십억원의대박을터뜨릴것이 유력하다. FA 직전에성적이급등하는 ‘FA로이드(FA+스테로이드)’까지겹쳐성적이수직상승중이다. 투수들은양의지만보면숨이 막힌다. 삼진(14개)과 볼넷(12개) 비율도 1 대 1에 가깝다. 도루를제외한공격전부문에서상위권에이름을올린상황.피해갈곳이없다.

안치용 KBS N SPORTS 해설위원은“어느해보다컨디션이좋다고 하더라. 이야기해보면타격폼을비롯해서달라진것이없다고 한다. 똑같이시즌을준비했다”며몸에대한중요성을느껴그부분에포커스를맞춘것으로 안다. 박세혁이라고 하는든든한 백업이있어여유도 있고, 구단자체가선수층이두껍기때문에컨디션을관리하는데큰도움이된다”고말했다.

4할대타율은어쨌든지속하기쉽지않다.그러나이만수전감독이후 34년 만에 ‘포수 타격왕’에 도전장을내밀었다는것자체에의미가 있다. 그의행보에관심이모이는이유다.

양의지의2018시즌 타격성적타율안타홈런타점출루율장타율OPS양의지는누구

두산양의지가지난3월27일잠실구장에서열린롯데와경기전타격훈련을하고있다.잠실=양광삼기자생년월일1987년 6월5일투타우투/우타0.403 56 7 26 0.468 0.640 1.108포지션포수출신교진흥고신체조건179cm₩85kg 2018년 연봉 6억원입단2006년 2차8라운드59순위※기록은16일현재기준, OPS는장타율과출루율의합.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