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행운을놓치지않겠다”

Ilgan Sports - - SPORTS - 쑥쑥크는롯데포수나종덕창원=안희수기자

롯데안방을향한불안감이사라졌다.신예나종덕(20·롯데)의성장세덕분이다.

1할대타율을기록하고있다.아쉬운블로킹도나온다.그러나응원의목소리가점차커지고있다.지도자와동료그리고팬들에게가장큰사랑을받는선수다.하루아침에전임강민호(삼성)의빈자리를메울수없다.그저나아지는모습을바란다.시즌초반불안했던모습을털어냈고,강점인도루저지능력은도드라지고있다. 배트중심에맞는타구도늘었다.나종덕은자신을향한기대감을잘알고있다.응원의의미도마찬가지다.출전기회가많은것도“행운이다”고 말했다.그래서진정한주전으로거듭나고싶다. “안타한개에도환호해주시는분들을위해좋은선수가되겠다”며말이다. -사령탑과전문가모두급격한성장세에감탄하더라.

“시즌초반에는나를믿지못했다.위축됐다.그런자세가더악순환을초래하더라.경험부족탓으로돌릴수없는순간도많았다.내실력이고정신력 문제였다. 인정하고마음을다잡은뒤에조금씩나아진것같다.자신감도생기기시작했다.” -잠재력을인정받은1라운더다.자신감을가져도되지않을까.

“실력으로상위라운드에지명됐다고생각하진않는다. 1번과10번의실력은종이한장차이다.지명순위로자신감을가질수있는무대도아니다.아마추어와프로는경기분위기자체가다르다. ‘고교시절에내가어떤선수였나’하는생각은잊었다.” -투수들도호투한뒤엔빼놓지않고언급한다.

“애써한마디씩해주시는것같다.감독님과선배들모두그렇다. ‘편안하게경기하라’는의미로받아들이고있다.시합시작직전에도많은얘기를들었다.긴장감을다스릴수있었다.” -룸메이트가리그대표‘악바리’손아섭이다.어떤조언을들었나.

“오히려내머릿속이복잡해질까봐말을아끼신다. ‘편안한마음을 갖고, 하고싶은대로하라’고얘기해준다.”

(손아섭은지난달일간스포츠와인터뷰에서“좋은얘기도반복하면잘와닿지않는다.그저의기소침한모습이눈에보이면과거경험을토대로몇마디전할뿐이다”고했다.) -전임주전이던강민호는“저연차시절엔나만의볼배합을찾는데애먹었다”고했다.

“나는매경기,매순간에공부한다.아직한시즌도소화하지못했다.자주상대해본타선이어도당일에타자개인의컨디션은천차만별이다. 그차이까지파악하고대처할수있는능력을키워야한다.” -투수리드에만족한경기가있나.

“아직없다.투수가좋은기록을남겼을때도 마찬가지다. 그런날은투구의컨디션이좋았기때문이다.공이좋기때문에 ‘(안타를) 맞지않을까’하는주저함없이사인을낼수있는것이다.나는아직멀었다.” -나만의볼배합을가지려는노력은하고있나.

“허를찌르는볼배합도기본패턴을바탕으로깔고있어야한다고생각한다.탄탄한기본기를갖추는게먼저다.물론종종역배합을해서볼배합폭을넓히려고한다.어디 까지나투수의공이좋았을때가능하다.경험이쌓이면나만의볼배합도생길것이다. ” -동기윤성빈과롯데의시즌첫선발승을합작했다. “아무래도동기다보니서로힘이되는것같다.상대적으로편안하다.” - ‘포스트 강민호’라는수식어가부담되나.

“아니다.오히려주변에서더걱정하시는것같다.워낙존재감이큰선배였기때문에그자리를이어받는선수에겐당연히따라붙는수식어다.나자신만믿는다.내할일만하면된다. ‘누구처럼되겠다’는생각은하지않는다.그저‘나도할수있다’는마음가짐만잃지않으려한다.” -타격성적은부진하다.그런데팬들은안타한개에도열광한다.

“민망하지않다.공격에서도움되지못하고있는데안타한개에응원해주시니감사할뿐이다.나도그안타한개가너무절실하다.조바심내지않겠다.경험이쌓이면타석에서도발전하는모습을보여드릴수있다고 생각한다.” - ‘엘리트코스’를밟고있다고생각하나.

“엘리트코스는아니다.주위분들이‘운을타고났다’고하신다.그래서더잘해야한다고생각한다.지금은못하지만말이다.이행운을놓치지않는선수가되겠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