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영화,칸에서잘팔리네

신과함께챔피언등출연작필름마켓서바이어들에게큰관심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박정선기자

한국영화가 제71회칸국제영화제의장외전쟁터, 칸 필름마켓에서 선전하고 있다.특히 믿고 보는 배우로 정평이 난 이들이칸에서도한국영화계의간판스타로활약중이다.

올해 한국 영화 중 유일한 경쟁 진출작인 ‘버닝(이창동 감독)’ 정도를 제외하면,마동석·송강호 등 국내에서 일인자를 다투는배우들의작품이칸마켓에서도해외바이어들의뜨거운관심을받고있다.마동석은칸마켓에서단연한국영화계간판스타로 꼽힌다. 롯데엔터테인먼트부스에서는 ‘신과함께- 인과 연(김용화 감독)’으로, 화인컷 부스에서는 ‘챔피언(김용완 감독)’으로, 쇼박스 부스에서는 ‘성 난황소(김민호감독)’로전세계바이어들에게 소개됐다. ‘신과함께- 죄와 벌’의 후속편인 ‘신과함께- 인과 연’은 이미 일부동유럽 국가를 제외하고 전 세계 판매를완료한상태.

마동석은차기작 ‘성난 황소’로도 큰기대를받고 있다. 그가칸마켓에서주목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부산행(연상호 감독)’에서 한 활약 때문이다. 지난 2015년비경쟁부문인미드나이트스크리닝에초청된 ‘부산행’에서 마동석은주인공공유만큼이나큰호응을얻었다.

이후 세계시장에서 러브콜을 받았고,할리우드영화출연을거절했다는소식을종종 들려주기도 했다. ‘부산행’ 이후 명실상부한국영화계를대표하는액션스타로이름을날리고있다.

미국영화전문지버라이어티는 “‘부산행’과 ‘신과함께’의 스타 배우 마동석이 ‘챔피언’으로 칸 마켓에 등판한다”면서“마동석은다양한장르를한계없이소화하며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여 왔다. 작품마다자신만의색깔로캐릭터를창조해세대를불문하며관객들의지지를얻고있다”고보도했다.

올여름에 ‘마약왕(우민호 감독)’을 내놓는 송강호도 각광받고 있다. 송강호는지난해 필름마켓에서 ‘택시운전사’를 통해 소개됐고, ‘밀양’ 이창동감독 ‘박쥐’박찬욱 감독 등 거장들과 협업한 것으로도 잘 알려졌다. 국내에서도 티켓 파워를인정받는만큼그분위기가해외까지전해져있다는후문이다.

하정우는 신작 ‘PMC(김병우 감독)’로기대받고 있다. 전작 ‘신과함께- 죄와 벌’이 홍콩 등 해외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차지하며흥행에성공하면서하정우의주가또한높아졌다.

아이온시네마등여러영화매체들이버닝에평점을최고점으로주고있는가운데제71회칸국제영화제황금종려상수상이가능할지관심이모인다.배우스티븐연,전종서,유아인,이창동감독(왼쪽부터)이16일(현지시간)레드카펫에서포즈를취하고있다. 칸(프랑스)=박세완기자 이번엔작품성으로뜨겁게주목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