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자농구의승패변수는국내선수만출전하는 2쿼터

Ilgan Sports - - Sports - 피주영기자

‘2쿼터를잡아라’.

다음달 3일 개막하는 2018~2019시즌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는팀당외국인 선수가 1명으로 줄었다. 그러면서 2쿼터 10분간은 국내선수들만출전하게됐다.팀당외국인선수를 2명보유하고 1·2·4쿼터에 외국인 1명, 3쿼터에외국인 2명이 모두뛸수있었던지난시즌과비교하면큰변화다.

개막을앞두고지난29일서울여의도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개막 미디어데이에참석한6개구단감독은2쿼터가승패를좌우할중요한변수가될것으로내다봤다.

임근배용인삼성생명감독은 “2쿼터에국내선수만뛰는것이변수가될것같다”고 분석했다. 이전까지 외국인 선수가 구 단전력의5할이상을차지했지만,이제토종 선수들의 역할이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신기성 인천 신한은행 감독은 “국내 선수역할의비중이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고,이환우부천KEB하나은행감독은“초반에외국인선수가국내선수들과시너지를일으키는상황을시작으로국내선수만뛰는 2쿼터에 어떤 모습일지, 그런부분이관건이될수있을것”이라고말했다.

정상일OK저축은행감독은“전반을어떻게 끝내는지가 중요한데 국내 선수들만뛰는 2쿼터가 앞으로 더 재밌어지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골밑이강한국내선수를보유한팀이유리하다는뜻이다.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19 6㎝)를 보유한 K B국민은행은 강력한 우승 후보로떠올랐다. 최근까지 미국여자프로농구 (WNBA)를경험하며기량을한단계업그레이드한박지수를넘어설만한국내선수는 없다. KB국민은행은 국가대표슈터강아정이 건재하고, 자유계약(FA)으로 염윤아를영입해전력을한층강화했다.

안덕수청주KB국민은행감독은“국내선수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외국인 선수가 체력적으로 힘들 때 국내 선수의 역할이승부에큰영향을줄 것”이라고 예상했다.유일한 외국인 선수 관리도 중요한 변수로 떠올랐다. 통합우승7연패에도전하는 위성우 아산 우리은행 감독은 “외국인선수의체력이나부상이걱정된다”며 “이를잘조절해야할것”이라고말했다.신기성감독은“외국인선수의체력이나파울,부상이 영향을 크게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자프로농구각팀대표선수들이지난29일열린‘우리은행2018~2019여자프로농구타이틀스폰서조인 식및미디어데이’에서포토타임을갖고있다. 정시종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