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음반판매신기록  아이즈원,논란접고 꽃길만걷나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프로듀스 48’의 프로젝트그룹아이즈원(IZ*ONE)이 가요계돌풍을일으키고있다. 데뷔곡음원차트 톱10 진입, 걸그룹데뷔 음반 초동 판매 신기록 달성 등 데뷔한지하루만에각종기록을쏟아 냈다. 시작은 역대급인데, 우익등넘어야할산이만만치 않다. 논란을이겨 내고 2년 6개월간진행되는활동에청신호를이어갈수있을지관심이모인다. 데뷔신기록아이즈원 첫 번째 미니 앨범 ‘컬러라이즈’는 지난 29일 발매 당일 국내 음반 판매량 집계사이트한터차트에서 압도적인판매량을 보였다. 하루 만에 온라인 물량으로 3만4000장이 빠져나가며, 인기남자아이돌에 버금가는 팬덤 화력을 입증했다. 아이오아이가 세운 걸그룹 데뷔 음반초동 최고 기록인 2만8400장을 1일 차에가볍게뛰어넘어신기록행진을이어가고있다. 30일 오전 기준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일본·싱가포르·베트남·인도네시아·이스라엘·말레이시아·필리핀·태국까지 8개국 정상에 올라 국내외의 관심을 확인했다.

‘우리모두의인생을장밋빛으로물들인다’는 메시지를 담아, 아이즈원의 열정을표현한타이틀곡 ‘라비앙로즈’는 국내 최대음원사이트멜론등주요음원사이트7곳에서 톱10으로 진입했다. 유튜브에함께공개된 뮤직비디오는 3시간 40분 만에 공식 채널조회수 100만 뷰를 돌파했고, 24시간만에 500만 뷰에육박하는등가파른상승세를보이고 있다. 올림픽공원올림픽홀에서 300여 명과함께한데뷔쇼콘은온라인 시청자만 13만 명 이상에 달해 한일양국에서뜨거운화제를모았다.어린학생부터회사원까지다양한연령대의팬들이현장에모여함성을질렀다.우익논란은여전뜨거운 화제성만큼이나 논란도 ‘핫’하다. 일본걸그룹 AKB48을 키운아키모토야스시가 우익 논란의 중심에 서며, 국내팬들이투표해뽑은아이즈원까지영향을 받고 있다. 지난해 ‘MAMA’ 제작사상을수상하며국내언론에본격적으로등장한아키모토 야스시는 Mnet ‘프로듀스 48’출연과방탄소년단신곡작사참여등으로국내가요계와계속접촉했지만반감만샀다.방탄소년단팬들은아키모토야스시가그동안활동으로보여준우익성향과여성혐오태도를이유로협업중단을요구했고결국노래는음반에서제외됐다.

이번엔 그 화살이 아이즈원으로 향하는 모양새다. ‘아키모토 야스시가 만든AKB48 멤버가 속한 아이즈원 출연 자체를거부한다’는목소리가청와대국민청원과KBS ‘뮤직뱅크’게시판에올라오고있다. 국민청원게시판에 ‘아이즈원’과 관련된청원만38개에달하며, ‘뮤직뱅크’시청자의견게시판에선출연찬반다툼이계속되고있다.더불어일본에서활동하는리포터출신강한나가현지방송에출연해 “한국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수술을한 다”고 막말해 반일 감정이 격해진 상황이라우익논란에불붙고있다.日멤버, AKB48활동중단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한국 시스템에맞춰아이즈원의활동을진행한다.일본멤버들은 AKB48 활동을 중단하고 계약 기간인2년 6개월동안아이즈원에만집중하기로 했다. 한국에서 활동하는 다른 일본출신아이돌처럼아이즈원만의행보를이어 가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야와키사쿠라·야부키 나코·혼다 히토미는 “멤버들의도움으로한국생활에잘적응하고있다. 일본 팬분들이 섭섭해할 수 있지만 응원해 주고 있다는 걸 안다. 아이즈원으로도열심히활동하겠다”고다짐했다.

팬들은논란에적극적으로해명하고있다. “AKB48이야스쿠니신사에서공연하고 전범기가 그려진 의상을 입은 것은 맞으나, 아이즈원의 멤버들은 문제가 된 퍼포먼스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정치적으로 번지는 것을 우려했다.일단아이즈원의활동은순조롭게진행되고 있다. 각종인기아이돌예능프로그램을섭렵했고지상파예능프로그램출연도 확정했다. 한방송계관계자는“한국에서데뷔한그룹으로보고 있다”고 말했다.가요계 관계자는 “한국에서 멤버들을 선발해국내매니지먼트를받는상황에서문제가 없어 보인다. 앞으로 일본 데뷔 활동에 어떤 행보를 취하냐에 달린 것”이라고전했다.

아이즈원은 ‘프로듀스 48’을 통해선발된 12명의 멤버(장원영·미야와키 사쿠라·조유리·최예나·안유진·야부키나코·권은비·강혜원·혼다히토미·김채원·김민주·이채연)로 구성된평균연령 18.8세인 한일합작프로젝트걸그룹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