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붓한책방서즐기는가을사색작은숲속서차한잔휴식은덤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강원도원주의책방은 오붓하다. 산골에, 골목 뒤쪽에 한적하게 문을 열었다.

작은 책방에 들어서면 정성이 담긴책과 커피 한 잔, 빛바랜 나무 탁자가온기를 전한다. 흥업면의 ‘터득골북샵’은출판기획자와동화작가출신주인내외가산골에터를잡은서점이다.이곳에선북스테이와차한잔의휴식이곁들여지며작은숲속캠프도열린다. 마음, 삶을주제로한다양한서적과동화책을갖췄고,구석구석에예술가의손길이닿아운치를더한다.

판부면의‘스몰굿씽’은작지만의미있는공간을지향한다.서점의이름은레이먼드 카버의 단편소설에서 따왔다.마당이아담한서점은북카페형식의내부가고풍스럽고예쁘다.

1000종이 넘는책이있고,드로잉과글쓰기등소소한강좌도진행된다.원주역인근의 ‘책방 틔움’은 소장된 책95% 이상이독립출판물이다.카페를개조해 지난 1월 독립 서적 전문 책방 으로 문을 열었으며, 손님 역시 홀로책을출판하려는예비작가가주를이룬다.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는 책과 인문학등을주제로심야책방을진행한다.원주책방여행은산책로가아늑한박경리문학공원, 예술작품을감상할수 있는 ‘뮤지엄 산’과 함께하면 운치가더해진다.

박경리문학공원은 가을 산책로를따라박경리선생의유작과옛집을만날수있는곳이다.박경리선생은소설‘토지’ 4~5부를 이곳 단구동 자택에서집필했다.선생이직접가꾸던텃밭과 고양이와 함께한 조각상에 기대어한가로운오후를보내는것도좋다.예술과관광명소가된뮤지엄산은안도 타다오와 제임스 터렐의 작품이한국의가을하늘과어울려멋스럽다. ‘한국 관광 100선’에 든 뮤지엄 산은물 위에 떠 있는 듯한 워터가든, 국내최초의종이전문박물관페이퍼갤러리등이인상적이다.

강원도원주판부면에위치한‘스몰굿씽’의모습. 권지예기자 한국관광공사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