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지는막걸리와소주이젠 아재술 아니에요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안민구기자

막걸리와 소주 등일명 ‘아재술’이 젊어지고 있다. 중년남성들이 즐겨 마신다는 기존 이미지를 탈피하고, 젊은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음용법과 제품 패키지를바꾸는추세다.

지난달 31일 주류 업계에 따르면5 0대 이상 소비자가 선호하는 ‘막걸리’를를최근 색다르게 변신시켜젊은이들을공략하하고있다.

‘장수막걸리’로 유명한 서울장수주식회회사는지난달‘인생막걸걸리’를 내놨다. 무려 22년 만에 내놓은 이 제품은현대적인주류트렌드와접목한전통주임을전면에내세웠다.

전통의쌀막걸리에밀막걸리의맛을조화해2030세대가선호하는진하고 달콤한 맛을 더하고, 패키지 디자인과제품네이밍에젊은층의요구를반영했다.

김정래 서울장수주식회사 영업기획팀 차장은 “최근 막걸리 소비층이젊은세대로점차확대되면서이들을공략하기위한전략마련에업계가분주하다”며 “이번신제품은기획단계부터전문기관을통해소비자의의견을 취합, 개발전부문에반영하는등현대 주류 시장 트렌드를 적극 반영하려고노력했다”고설명했다.

앞서 지난 5월 업계 2위 국순당은‘1000억 유산균막걸리’를 선보였다.일반막걸리가격보다60%비싸지만,출시한지두달만에 20만 병넘게팔리며 히트 상품으로 떠올랐다. 생활속 음용만으로도 유산균의 효과를누릴수있다는점이인기를끄는요인이다.

소주도젊어지고있다.롯데주류는최근과일소주 ‘순하리 깔라만시’를출시했다. TV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걸그룹 마마무 멤버 화 사가 칼라만시 소주 제조법을 공개하면서 인기를 끌자 롯데주류는 이를 차용한 소주를신제품으로내놓았다. 비슷한 시기 무학 역시 칼라만시원액을 첨가해 제조한 일반 증류주‘좋은데이 깔라만시’를선보였다.

칼라만시는동남아열대과일로감귤·라임과생김새생김새가 비슷하고, 레몬보다 비타민C비타함유량이 월등히많히 많다. 다이어트에 좋은과일과일로 알려지면서 여성소비소비자들사이에서인기를끌고있다.롯데주류 관계자는 “젊은층을중심으로소주에칼라만시 원액을 섞어 마시는음용법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점에서아이디어를얻었다”며 “앞으로도소비자의요구와시장트렌드를 면밀히 분석한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말했다.보해양조는와인을베이스로한증류식소주인 ‘연남연가’를 새롭게내놓았다. 연남동 골목길 곳곳에 자리한 아늑한 공간에서 셰프들이 만든음식과어울리는술이라는트렌디한이미지를부각해젊은소비자들을겨냥한것이특징이다.

대표적아재술인위스키는젊은이들이관심을가질만한세련된분위기의마케팅행사를통해이미지반전에나서고 있다.싱글몰트위스키맥캘란은시음행사‘컬처클럽’을지난해하반기부터진행하고있다.책과싱글몰트를소개하는토크콘서트형시음회를진행한뒤향수·음악·영화·사진등분야의전문가를초청해각각의콘텐트와싱글몰트를함께소개하는형식이다.

그동안다소진입장벽이높았던위스키를친근하고편안하게접할수있어 적지 않은 마케팅 효과를 누리고있다는평가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