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만에만난연기자윤은혜,설레긴커녕부담스럽네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황소영기자

배우 윤은혜(사진)가 ‘설렘주의보’로 5년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오랜만에 선보이는 드라마였고, 3년 전 표절 논란 이후첫복귀작이었던만큼어떤행보를보여 줄지 주목됐다. 아쉬운복귀 신고식이었다.

지난달31일MBN새수목극‘설렘주의보’가 처음 방송됐다. 천정명(차우현)과윤은혜(윤유정)가 우연한만남을거듭하다 차량 절도범으로 오해하며 서로의 존재를확실하게각인시켰다.천정명은주변인들을 통해 배우라는 것을 알았지만 유명인인것을모르는척 대했고, 윤은혜는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그의 모습에 당황해했다.

이와 함께 톱스타 위치에 있는 윤은혜의 일상이 공개됐다. 해외 유명 영화제에서상을받고국내에서도손꼽히는스타의위치였다.배우로선완벽한연기력을보여 주는것과달리일상에선허당그자체.모든 것이허술했고그저 해맑았다. 연애에있어서도 ‘연애 바보’였다. 100일 이상연애해본적이없었다.

그런 윤유정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윤은혜는 한껏 톤을 높인 발성과 특유의귀여운 표정을 자주 보여 줬다. 엉뚱하면서도허술한윤유정의모습을극대화하기위함이었다.하지만이모습이부담스럽게다가왔다. 눈을동그랗게뜨면서 입을 모으고 한껏 귀여운 표정을 짓는다고 해서캐릭터가 커버될 순 없었다. 목소리 발성 은 안정감을 주지 못해 대사 전달력이 떨어졌다. 2007년MBC ‘커피프린스1호점’으로‘로코퀸’에등극했던모습은찾아볼수없었다.

본인의성격과다른캐릭터를소화하기위해 애썼다는 동료 배우 천정명은 오히려극 중 물흐르듯자연스럽게 스며들었는데, 이에반해윤은혜는캐릭터와어울리지 않았다. 더구나 3년 전 디자인 표절의혹논란으로비호감 여론이조성된 터.모든것을연기력으로극복해호감이미지로 바꿔야 했지만 첫 시작은 그러기에 버거워보였다.물론이제막시작했다.지금모든 것을 판단하기엔 이르다. 추후 이를극복해낼수있을지좀더지켜봐야할것으로보인다.

시청률 면에선 성공적인 복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설렘주의보’ 1회는2.796%(전국 유료가구기준)의 시청률을기록했다.이는MBN역대드라마첫방송중가장높은 수치며, 동시간대종합편성채널1위기록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