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캐스팅에 백이면백 신선하다고하더라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역시 스타 PD의 명성과 내공은 무시할수 없다. 영화 ‘역린’ 이후 4년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한 이재규 감독이 영화‘완벽한 타인’을 통해 명장의 노련함을다시 한 번 뽐냈다. ‘역린’ 역시 연출가로서 후회가 남는 작품은 아니지만, 드라마 PD가 아닌 영화감독으로서 첫출발에 많은 교훈과 반성을 얻게 한 것은사실. 절치부심 4년간 갈고닦아 내놓은작품은 신선함을 바탕으로 웃음과 감동, 현실적인 메시지까지 담아낸, 현시대 관객들에게 가장 통할 수 있는 영화다. 개봉하자마자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압도적 흥행 레이스를 펼치는‘완벽한 타인’은 ‘휴대전화 잠금 해제’라는 독특한 소재를 바탕으로약한 달반이라는 짧은 촬영 기간 동안 짧고 굵은 작품으로 완성됐다. 같은 공간, 7인의등장인물로현사회의문제점과인간상을 담아내는 것은 물론, 선물 같은 목소리출연등으로영화적재미까지더했다. 감독에게도,배우들에게도도전이나다름없었던 작품의 결말은 영화에서도,현실에서도 해피엔딩이 됐다. 올해 영화계 최고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완벽한타인’은 충무로의 숨구멍이자, 만들어줘서 감사한 영화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 ‘완벽한타인’에대한호평이쏟아지고있다. “얼떨떨하다. 무엇보다 배우분들이 좋게봐주셔서너무다행이다.” -원작이있다.각색하는데중점을둔부분은무엇인가.

“주변에서 내가 지켜보고 만날 수 있는사람을 바탕으로 인물 설정을 바꿨다. 나같거나, 아내같거나혹은내친구 같은. 등장하는 인물들은 실제 내 주변에 존재하는사람들이다.특히조진웅웅배우가연기한석호에피소드에는내이야기가야기가많이담겼다. ‘당신,나사랑하긴해?’라는?’라는대사는내가 아내와 대판 싸웠을 때(웃음) 했던 대사고,극중석호처럼나역시연출료를다날려3년간우울증을앓기도기도했다.딱딱할수 있는 말을 조진웅 배우가우가 너무 잘 소화해줘서감사하다.” - 스토리만큼 캐스팅도도 신선하다. 충무로베테랑배우들과이서진을진을만나게했다

“유해진배우나조진웅배우는영화계에서 정말 내로라하는 베테랑랑 아닌가.연출부와 제작부도 ‘준모모 역할로이서진을 생각한다’고 했더니더니백이면백 1초 정도아무말이이없더니 ‘신선한데요?’라고 답하더라.하더라.낯설지만 신선한 분위기가가 우리영화를 관통하는 메시지와와잘맞잘 맞는다고생각했다.” -캐스팅에어려움은없었나. 었나.

“배우들에게 일단 원작을작을 다 보여줬다. 그리고 ‘원작은 이런런 장점이 있지만,이런단점이있다.시나리오는1차적으로 이렇게 나왔으나 이런 문제가 있다’는 것도 이야기했다. 우려했던 지점들의 대부분은 시나리오 단계에서 정리했고, 나머지 한두 가지만 촬영 단계에서정리했다. 순서상으로는 석호를 연기한조진웅 배우가 가장 먼저저 캐스팅됐고,순차적으로진행됐다.큰어려움은없었다.” - 고향 친구(남자) 넷에 아내(여자) 셋,부부셋에친구하나의구도다.도다.

“바다위에떠있는배가가있다면석호는배가움직이지 않게, 중심을을잡아주는닻으로 생각했다. 준모와 세경(송하윤)은경(송하윤)은 파도를 일으키고, 태수(유해진)와해진)와 수현(염정아)은 그런배위에올라탄탄 사람들이다. 이때문에처음엔태수와수현에게현에게주목할수밖에 없다. 상황과 설정을을 모두 염두에 둔 캐스팅이다.” -영화에서배우윤경호가최고의반전이자복병이다.

“영배(윤경호) 같은 경우는 숨어 있다가 반전을 주는 역할이기 때문에 애초부터 잘 알려지지 않은 얼굴, 예쁘거나 잘생기지 않은 사람을 원했다. 그래야 그를 둘러싼에피소드가관객들에게더편안하게다가갈것같았다.나는TV나영화를보다가어떤배우가연기를잘하거나,누군가에게추천받으면추천받으 꼭메모해둔다.그런배우가90~100명 정도된다.윤경호배우도그중1명이다.” -실제이미지와이 미묘하게다르다.

“맞다. 배우와배 배역사이에약간차이가있다.유연해유연 보이는유해진은서울대법대출신인고지식한고 남자로, 똑똑한이서진에겐 단순 무식한무 캐릭터를 맡겨 버렸다.(웃음)뜨거운조진웅도영화에서는잔잔한느낌이다. (염)정아씨는(염 늘 세련미가 넘치지만수현같은같 구석이 있다. 비슷한듯다르게,다르지만다르지 어울리게각각의타입을조율했다.” -성소수자소수 에피소드도등장한다. “원작이좋았던이유중 하나다. 뭐랄까.밝히는것이것 누구에게는큰문제가아닌이야기일수있지만보편적으로가장드러내기쉽지않은않 비밀이자털어놨을때상대방의반응을예측하기힘든비밀이다.결국하고자하는이야기는그들도사람이고,친구라는사실은변함없다는 것이다. 하지만쉽게받아들이지못하는건우리의의모모습이될 수 있다. 다양성과현실성을모두모 담아내고싶었다.” -결말에결말 대한호불호가갈린다. “등장하는 모든 인물, 모든 부부에게비밀과 결핍이결 있다. 남들이 봤을 땐 완벽해 보이지만보이 실상은 그렇지 않다. 그래서 ‘기기승전결’이 있다면 하나씩 빼는 것을 택했다. 다 보여 주면 밥을 떠먹여주는꼴이될것 같더라. 상상의여지를 남겨 주고 싶었다. 예를 들어준모와 세경 같은 경우는 하필 ‘결’이이빠빠졌다. 사실 그들의 결말이 암시가가될될 만한 장면이 있었는데 촬영까지지다다하고최종적으로빼 버렸다.” - -상상상과선택은관객의몫이니까. “원작원작의 결말은 훨씬 빠르고 차갑게 끝난끝난다. 말도 안 되게 오랫동안 도는는반반지를 변곡점으로 앞 이야기가현실일 수도 있고, 뒷이야기가 현실 일수도 있다. 반대로말하면앞이야기가판타지, 뒷이야기가 판타지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여러 문제들이 있지만 문제점을 안고 타협하며 살아가는 것이 좋다고말하는 분들이 있을 수 있고, 반대로 파국으로 치닫더라도 문제를 명확하게 인지하는 것이 맞지 않냐고 되묻는 분들이있을수도 있다. 말그대로생각하기나름아닐까.” -만족도는어떤가.

“‘이런 작품이나오면좋겠다’상상했던것이 거의 비슷하게 나왔다. ‘관객들이 어떻게 봐 주실까’ 불안하면서도 기뻤던 이유다. ‘역린’도 같은 마음으로 만들었고,결과도 그렇게나왔다고생각하는데많은관객과소통하지는 못했다. 약간시행착오가 있었고 ‘어떤 것을 더 잘해야 하나’ 생각하는계기가됐다.” -스타 PD,이재규라는이름에쏟아지는신뢰에대한부담은없었나.

“다과거의이야기다.(웃음)그땐안느낀다고생각했는데지나고나니‘나부담스러워했구나.책임감이어마어마했구나’싶더라. 스스로부끄러우면안 되고, 잘해야한다는마음이있었던것같다.” -하고싶은작품을해왔다고생각하나.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나 하자면 아주 옛날에 ‘네 멋대로 해라’ 인정옥 작가‘옥탑방 고양이’ 구선경 작가와 국정원을 소재로 하는 드라마를 준비했다. 몇개월간 준비하다 최종적으로 무산됐는데, 만약 그때 그 작품을 했다면 작가들의 드라마와 내가 연출한 ‘다모’는 세상에 안 나왔을 수도 있다. 작품도 운명이라고 생각한다. ‘베토벤 바이러스’는 1년간 의학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취재하다지쳐 ‘조금 더편안하게시청자들에게다가갈수있는드라마를해야겠다’는마음으로 만든 작품이다. 당시 기형도 시인의‘먼지투성이의 푸른 종이’라는 시가 너무 좋았고, 그 시가 ‘베토벤 바이러스’의기원이 됐다.” -차기작도준비하고있다.

“첩보 액션영화한 편과, 학교를배경으로하는좀비물을준비하고 있다. JTBC를통해 선보이게 될 것 같다. 좀비를 소재로하는작품이꽤많이만들어지고있는데이작품도남다른신선함과독특함이있을것으로생각한다.여러갈래로조사하며준비하고있다.기대해주시면좋겠다.”

등장인물,실제내주변사람들과같아연출료다날려3년간우울증앓았던나조진웅배우캐릭터에는내이야기담아원작과다른결말상상의여지남긴것차기작JTBC서신선·독특한학원좀비물

PRINTED AND DISTRIBUTED BY PRESSREADER PressReader.com +1 604 278 4604 ORIGINAL COPY . ORIGINAL COPY . ORIGINAL COPY . ORIGINAL COPY . ORIGINAL COPY . ORIGINAL COPY COPYRIGHT AND PROTECTED BY APPLICABLE LAW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