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1기강지환,끈기의200승

슬럼프딛고다채로운전법으로반등

Ilgan Sports - - Sports - 최용재기자

경정은 2002년 미사리 경정공원에서 첫 경기를 시작했다. 그후17년이라는세월이흘렀다.현재프로경정선수는총158명이다.

현재 15기까지 활동하고 있다. 현재 개인최다승기록을세운이는 김종민(2기)이다. 414승을 기록했다. 그뒤를이어 길현태(1기)가 408승을 챙겼다. 두선수만이 400승이상의기록을세웠다.

여기에 300승 이상을 기록하며 400승에 도전하는 선수는 380승을 올린 곽현성(1기)을 필두로 1기 권명호·이응석·정민수·정용진, 2기 김효년·이재학·김민천·사재준, 4기어선규로총10명이존재한다.

200승이상을기록한선수는298승을기록한서화모(1기)를시작으로1기장영태·이태희·정인교·우진수·한진·오세준·김국흠·김창규·강지환, 2기 김현철·박석문·이용세·최재원, 3기 박정아, 5기 이승일, 7기심상철을포함해총17명이있다.

이가운데가장 최근 200승을 달성한 이는 강지환(사진)이다. 그는지난 제44회 1일 차4경주에출전해 200승에성공했다.강지환의200승을분석하면1코스51승·2코스 50승·3코스 37승·4코스 23승·5코스 31승·6코스 8승으로인코스와아웃코스의성적차를현저하게보인다.

원년에는타선수들이인정할정도로인코스에서압도적인경기력을 보였다. 시즌 10승을 기록했다. 그리고 2009년까지 큰어려움없이자기몫을해주는선수였다. 하지만 해가 거듭될수록 신인 선수들에게 밀리기시작했고, 2010년 6승이라는초라한성적표를받았다. 이기간평균스타트는0.33초로가장자신있는1코스에총11회출전해1착2회·2착2회·3착4회를기록하며슬럼프에빠졌다.급기야2013년과 2015년에는 3승에그치는최악의시즌을보냈다.

슬럼프에도강지환은포기하지않았다. 2016년 부활했다. 11승 중 1코스 5승, 3∼4코스 4승을 기록하며다채로운전법을통한변화에성공했다. 2017년 13승 중1코스 5승으로 1코스 평균스타트 0.22초를 기록하며스타트감이살아나는모습을보였다.

그는 2018시즌 제40회 1일 차 14경주에서 199승을 기록하며, 200승이 가시권에들어왔다. 그이후 4번의출전기회를살리지못하며고전하다드디어 제44회 1일 차 4경주에서모터기력을활용한적극적인 1턴 공략을펼치며가장먼저결승선을통과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