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최종범,기소의견검찰송치 최종범성폭력처벌법추가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경찰이카라멤버 구하라(27)와 그의전남자친구 최종범(27)의 쌍방폭행및영상유포협박사건수사를마무리하고두사람을모두기소의견으로검찰에넘기기로 했다.최씨는구씨와찍은영상을유포하진않았지만,몰래구씨의사진을찍은사실이새로확인돼성폭력처벌법혐의도적용됐다.

서울강남경찰서는최씨는 상해·협박·강요·성폭력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재물손괴등혐의로,구씨는상해혐의로검찰에이번주안에송치될예정이라고7일밝혔다.

최씨는지난9월 13일 오전1시께서로폭행하는과정에서구씨에게상해를입힌혐의를 받고 있다. 구씨는 경추 염좌, 안면부및하퇴부좌상·염좌등진단을받은정형외과진단서를경찰에제출했다.또최씨는쌍방폭행이후구씨의집을나서면서“연예인 인생, 끝나게해 주겠다. 디스패치에제보하겠다”고예고했고,같은날오전 1시26분께 디스패치에 ‘구하라 제보드린다’고 메일을 보냈으며, 구씨에게오전2시4분과 23분에 과거함께찍은사적인영상을전송한혐의를받고있다.

경찰은이같은일련의과정이 ‘공포심을일으킬수있는정도의해악을고지한행위’에해당한다고보고협박혐의를 적용했다. 구씨는첫번째영상을전송받고엘리베이터앞에서최씨앞에무릎을꿇고빌기도했다.

최씨는 영상을 보낸 뒤 “어제 같이 밥을먹었다는연예관계자A씨와네소속사대표를불러서내앞에무릎을꿇고사과하게하라”고요구했다.이에구씨는두사람에게전화를했고, A씨와통화에성공해자신의집으로오도록 부탁했다. 그사이에최씨는떠났다.경찰은최씨의이같은행위가앞선협박에이어구씨에게‘의무없는일을하도록한것’으로보고강요혐의를적용했다.

이후 최씨의 112 신고로 이 사건에 대한경찰조사가시작됐다.처음에는쌍방폭행사실만알려졌으나, 9월 27일구씨측이“최씨가과거함께찍었던영상을전송하며협박했다”고추가로고소하면서영상유포협박사실도드러났다.

경찰은 10월 2일 최씨자택과 자동차·직장등을압수수색해 휴대전화·이동식저장장치(USB) 등을 확보했고, 디지털포렌식으로복구해분석했다. 구씨측은추가고소당시최씨를성폭력처벌법상영상유포혐의로고소했지만,최씨가다른사람이나온라인상에영상을유포한혐의는발견되지않았다.

그러나경찰수사 결과, 최씨가구씨의동의 없이 그를 촬영했던 사진이 있었던 것으로추가확인됐다. 이에경찰은최씨에게성폭력처벌법상카메라등이용촬영혐의도적용해기소의견으로검찰에넘기기로했다.아울러경찰은두사람이쌍방폭행을벌이기약한달전에도크게다퉜고, 이과정에서최씨가구씨의집문을주먹으로부순사실을확인해그를재물손괴혐의로도입건했다.

경찰관계자는“쌍방폭행사건으로진행되다가구씨측의추가고소로여성대상범죄사건으로전환됐다”면서 “여성 대상범죄전담수사관,사이버범죄전담수사관,학대전담 경찰관(APO) 등을투입해수사와2차 피해 방지에 만전을 기했다”고 덧붙였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