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스타로드맨같은훌륭한조연되고싶다”

우리은행한국계혼혈선수김소니아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리바운드와몸싸움연습삼매경

“두번째도전이잖아요.예전보다 정신력도 강해졌고, 실력도 늘었어요. 성숙해졌다고나 할까요.(웃음)”여자프로농구아산우리은행의한국계혼혈선수 김소니아(25)는 지친기색이없었다.혹독하기로악명높은위성우감독의오후훈련을소화한직후였지만,힘이펄펄하다고 했다. “한국농구는 익숙해졌지만,한국말은 아직도 조금 어려워요.” 한국어를더듬거리며말하는그에게왜돌아왔냐고 물었다. “다시농구를제대로배우고싶어서왔어요.나를예전의김소니아로보시면안됩니다.무엇보다아버지의나라에서농구로꼭성공하고싶어요.”

김소니아는 한국인 아버지 김태신(54)씨와 루마니아인 어머니 가브리엘라 우르수(50)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조선회사에서근무하던김씨는출장차루마니아를찾았다가우르수씨를 만났다. 루마니아수체아마에서태어난김소니아는한국에서다섯살까지살다가루마니아로떠났다.한국에서근무중인김씨는올시즌루마니아현지로펌에서근무중인우르수씨를대신해딸의 경기를 찾을 예정이다. 농구는 열한살때유소년클럽에서시작했다.일찌감치재능을보인그는루마니아 16세 이하(U16)대표팀에발탁됐다.이후U-16과 U-20대표팀등연령대별대표팀을거치며 2012년부터루마니아성인대표팀에서활약중이다.

한국 무대를 처음 밟은 것도 이때다. 김 소니아는 2012년 우리은행유니폼을입고프로에 데뷔했다. 하지만팀플레이를중시하는한국농구의 벽은 높았다. 여기에 위감독의지옥훈련과시즌내내이어지는치열한주전경쟁까지더해져적응은쉽지않았다. 이런 가운데 팬과 언론의 관심은 기량보다독특한이력과외모에쏠렸다.김소니아가팬들에게가장큰환호성을들은순간은시합중이아닌 2013~2014시즌 올스타전에서댄스공연 때였다. 결국 2년 만에짐을싸고루마니아행비행기에올랐다.두시즌을뛰며정규리그 9경기에 출전해경기당 평균 2.1득점 1.4리바운드라는 초라한 기록만 남겼다. “개인기 위주의 루마니아농구가익숙했던내게조직력을중요하게 생각하는 한국 농구는 낯설었어요. 루마니아, 체코, 폴란드등여러리그를경험한뒤에야한국농구가‘진짜농구’라는것을깨달았어요.”김소니아는요즘리바운드와몸싸움연습에 빠져 있다. “1990년대 미국프로농구(NBA)를주름잡았던시카고불스의데니스 로드맨이라고 아세요. 당시 불스의 주 인공은슈퍼스타마이클 조던이었지만, 나는 로드맨 같은 훌륭한 조연이 되고 싶어요.그는‘악동’이라는별명으로통했지만,코트에서만큼은모든것을쏟아내는선수였어요. 그가 없었다면, ‘불스 왕조’도 없었다고생각해요.우리팀에선임영희·김정은·박혜진 언니가 조던 역할이라면, 나는철저히 ‘더티워크(궂은일·Dirty Work)’만하는 선수가 되려고요. 올 시즌 목표는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몸싸움과 리바운 에몸을던지는겁니다.”김소니아는지난3일 열린 2018~2019시즌 우리은행 여자 프로농구인천신한은행과홈개막전에서외국인선수토마스(16리바운드)를제외하고가장많은 9개의 리바운드를 거뒀다. 출전시간도 19분20초를 뛰며위감독의신임을받았다. 위감독은 “우리은행에 워낙베테랑선수가많아서그렇지, 현재김소니아의실력이면같은나이대에선뛰어난편”이라고칭찬했다.

김소니아는올시즌같은팀언니들의기술을하나씩흡수하는것이소원이라고했다. “(임)영희 언니의 ‘경험’과 (박)혜진 언니의 ‘경기 흐름을읽는 눈’ 그리고 (김)정은언니의슈팅을체득하고싶어요.욕심이너무 많나요.(웃음)” ‘소니맨(소니아+로드맨)’으로변신한김소니아의도전은9일부천실내체육관에서열리는부천 KEB하나은행과시즌두번째경기에서계속된다.

‘ ’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