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생,수원삼성지휘봉잡는다

Ilgan Sports - - Sports -

프로축구 K리그

1수원삼성이서

정원(48) 감독의후임으로이임생

(47·사진) 전 대한축구협회기술발전위원장에게지휘봉을맡겼다.수원은 3일 “서정원 감독이이번시즌을끝으로자진해서사퇴하겠다는의사를밝힘에따라신임감독을물색한 끝에 내년 시즌부터 수원을이끌지도자로이임생감독을선임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2020년까지2년이다.

수원은“항상공부하며새로운도전을두려워하지않는학구적이고진취적인 성품과 다년간 해외 지도자생활을통해쌓은풍부한현장경험,팀에대한높은이해도등을종합적으로검토한끝에이임생감독이수원을한단계더발전시킬수있는적임자로판단했다”고선임배경을설명했다.이임생신임감독은내년1월부터시작되는동계훈련부터본격적으로팀을이끈다.

1994년 유공을 통해 K리그 무대에데뷔한이감독은간판수비수로활약하다 2003년 부산에서한선수생활을마지막으로현역에서은퇴했다. 이후 2003년 12월 차범근전감독의러브콜을받고수원의수비전담트레이너를맡으면서수원과인연을맺었다.이감독은2009년까지수원의코칭스태프로활동하다 2009년싱가포르의홈유나이티드지휘봉을잡고사령탑으로데뷔했다.지난해톈진테다에서감독대행으로활동한이감독은지난해 11월 대한축구협회기술발전위원장을맡았다가지난8월스스로물러났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