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득점상·베스트11  3관왕말컹, K리그를지배하다

2018 K리그시상식  감독상엔최강희전북감독

Ilgan Sports - - Sports -

2017년 K리그시상식. 196cm 키의브라질선수가K리그2(2부리그)득점상을수상했다. 그리고 팀을 K리그1(1부리그)로 승격시켰다. 그는그해 22골을 터뜨렸지만 1부리그 수비수들을 상대로는 압도하지 못할것이라는지적이있었다.하지만예상은보기 좋게 뒤집혔다. 팬들에게 ‘괴물 스트라이커’로불리는그는단한시즌만에1부리그를평정했다.

말컹(경남 FC)은 3일 서울서대문구홍은동그랜드힐튼서울에서열린 2018 K리그시상식에서K리그1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말컹은 K리그1의 각팀주장

(30%) 감독(30%) 기자단(40%)투표로치러진 MVP 투표에서 55.04점(100점 만점환산)을 받아 이용(32.13점·전북 현대)을제쳤다. 앞서 득점상(26골)과 베스트11을수상한말컹은3관왕에올랐다.말컹은올시즌국내무대에서뛰지못할뻔했다. 그는 지난 시즌 직후 중국 구단으로부터거액의러브콜을받았기 때문이다.하지만말컹은자신에게기회를준경남에남았다. 연봉 2억원(추정)의 5~6배가 넘는큰돈을포기하고의리를지켰다.

그는시즌초반부터발끝에불을뿜었다.

1부리그첫경기였던지난3월상주상무전에서K리그개막전최초해트트릭을기록하며 기선을 제압한 말컹은 이번 시즌 두차례의 해트트릭을 비롯해 모두 8번의 멀티골을뽑아냈다.말컹은시즌내내제리치(강원 FC·24골)와 치열한 득점 경쟁을 벌인끝에최고골잡이에올랐다.경남이1부승격의첫해에2위에오르며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거머쥔데에도말컹의역할이결정적이었다.사실 말컹은 축구 입문 7년 차인 늦깎이다.축구를하기전까지체육교사자농구코치인아버지영향으로농구를 했다. 축구로방향을튼것은 17세 때다. 아버지와헤어진뒤 병과 생활고에 시달리던 어머니를 돕기위해서였다. 월급 540헤알(약 17만원)에 상파울루 지역 축구팀인 이투아누(4부리그)에 입단했다. 한해가다르게가파른성장세

를보인말컹은지난해초경남스카우트의눈에띄어해외리그진출의꿈을이뤘다.말컹을지금의해결사로키운것은현역시절 ‘비운의 골잡이’로 불렸던김종부경남 감독이다. 가능성을 한눈에 알아본 김감독은일대일지도로말컹의단점을하나씩고쳐나갔다.김감독은“말컹이처음입단했을때축구를농구스타일로 했다. 헤딩점프를덩크슛하듯하기에세밀한동작하나하나를고쳐줬다”고말했다.말컹은 아이돌가수 ‘트와이스’의 팬으로 유명하다. 경기중골을넣은뒤트와이스히트곡‘TT’의안무를이용한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그런 그가 득점상 수상직후 깜짝 선물을 받았다. 트와이스가 응원영상을보내온것이다.부끄러운표정으로 팬심을 숨기지 못하던 그는 “내년에는더많이‘트와이스세리머니’를할수있도록하겠다”고다짐했다.

이날감독상은최강희전북감독에게돌아갔다. 시즌 초반부터 독주를 이어 가며일찌감치 2연패를 확정한 최 감독은 역대최다인K리그우승 6회를 달성했다. 최감독은다음시즌부터중국슈퍼리그톈진취안젠의지휘봉을잡고새로운도전에나선다. 최감독은지난 2일 전북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열린 고별전에서 선수들의큰절과 홈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전주를 떠났다. ɒ῅ᵓᱩ ᛧᳲ

‘ .(%῍᝹᳐῞ .ᦄᛜ ᠧᬇ’ ᮦᬇᮧ᳢ ᳥ ᬡᲥ ᬡᠧ᧦ᚵ ᳐ᡙ ᛜᤍᢆ ⁣ὄ ᬡᲥ Ṿᩂᬼ ᱕ᬡ ᱡ ᤺᠕ ᦒẅ᳢ .ᦄᛜ 093᥼ ᭲ᬇ ᭲ᬇ ᭉᙀ᳑ ᨟⁠ᚈ ᳬ᠕ ᰻᚞ᬃ ᛧᳲ

.ᦄᛜ ᩀᮜὂ ᨋᢆῈᠱ᱕ ᬥᴝᡢ ខ )& ឩ᙭ᨘ Ḫᱩᵕ ᳤Ḇ ᳅᝹᳢ὑᢆ ᰚ᛫᣿᥹ ᴗᩰ ῵ᠧ ᥀ύ ᵯᘹ Ḫᙅ⁚ ᙀᡐ ᘹᲤᠿ ᚖ ῒ᜕ ᾐᵯ᥼ ṃ῍ᚈ ᳬ᠕ ᱠΐ៴ᮜ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