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FA단속·육성집중구단들,양의지포기할이유가더많다

Ilgan Sports - - Sports -

프리에이전트(FA) 시장이 얼어붙었다. 올해 최대어로 꼽혔던 포수 양의지(31)조차아직협상이지지부진하다.

흔치않은‘공수겸장’대형포수가등장하면서여러구단이달려들것으로예상됐지만, 오히려 많은 팀이 차례로 “외부 FA영입은 없다”고 선언하기 시작했다. “포수육성이정말 힘들다” “좋은 포수가필요하다”는 고민은여전하다해도각자다른내부사정에따라양의지를포기할수밖에없는상황이다.

SK는내부FA로시장에나온포수이재원을잡는것이최우선목표다.이재원이없었다면양의지가필요할수도있지만,이재 원이있다면굳이양의지에게관심을보일이유가없다.베테랑이성우와중견포수허도환으로 구성된 백업도 튼튼하다. ‘내부단속’이숙제다.

양의지영입전에뛰어들유력후보구단으로꼽혔던한화는고심끝에‘철수’를선언했다.올해제대로효과를봤던‘내부육성’ 기조를내년에도이어가기로 했다. 주전포수최재훈과백업포수지성준에게그대로안방을맡긴다.최재훈은2017시즌 중반까지두산에서양의지의백업포수로몸담았다. 화려하지는않지만안정감이있는포수를원했던한화가트레이드로공들여영입했다.지성준역시한용덕감독체제에 서자주출전기회를 얻었다. 내년엔더높은도약을꿈꾼다.

넥센은자립형야구기업인팀특성상외부 FA에 눈을돌리지 않는다. 주전포수로활약했던 김재현이 입대해 공백이 불가피하지만,백업포수주효상을주전감으로키울 계획이다. 주효상은 2016년 넥센이 1차지명으로뽑은포수다.올해풀타임을뛰고포스트시즌을거치면서성장세를 보였다.구단의 기대도 그만큼 높아졌다. KIA 역시광주일고출신양의지영입에관심을보일만한구단으로여겨졌지만,올해활약한김민식과 한승택 체제로 내년을 준비하기로했다. 삼성은지난해FA포수강민호를4년 80억원에 영입한 팀이다. 한지붕아래두명의왕을둘수는 없다. 지난해삼성으로강민호를보내고포수자원이취약해진롯데도양의지영입전쟁참전에미온적태도를보이고 있다. 지난수년간 FA 시장에거액을쏟아부었지만,투자대비효율은그리높지 않았다. 안중열·김준태·나종덕 등젊은포수들의성장도더딘편이다.하지만양상문 신임감독은 “양의지 영입보다젊은포수육성에중점을둘가능성이 높다”고 했다.오리무중이다.유강남을키운LG,장성우를보유한kt도이들을성장시키는데더무게를싣고있다. 배영은기자

이재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