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장갑은단10개두산은몇개나챙길까

후보97명 10일시상

Ilgan Sports - - Sports - 배영은기자

정규 시즌 우승팀 두산이골든글러브 전 부문에서최다후보를배출하는기염을토했다. KBO는3일 2018신한은행마이카KBO골든글러브후보명단을확정해 발표했다.총97명으로지난해85명보다 12명이늘었다. 두산과 KIA가 모든 부문에서 후보를내놓았고,두산과LG는 각각 13명으로 최다후보를배출했다.

포지션별최고의선수에게주어지는골든글러브는후보자격을얻을수있는기준이 정해져 있다. 투수부문은규정 이닝을채우거나 10승 이상, 30세이브 이상, 30홀드이상중한가지기준에해당하면 된다.포수와 야수는 해당 포지션에서 720이닝(팀경기 수*5이닝) 이상수비로나선모든선수가 후보다. 지명타자는규정타석의⅔인 297타석 이상을 지명타자로 타석에 들어서야후보에오를수있다.

단KBO정규시즌개인부문별1위선수는자격요건과관계없이해당기준을충족한 포지션 후보로 자동 등록된다. 타이틀홀더가어느포지션에서도수비이닝을채우지못했을경우에는가장많은수비이닝을 소화한 포지션의 후보로 올라간다. 또 수비이닝과지명타자타석을비교해야할경우에는각기준대비비율이높은포지션의후보로분류된다.

올해투수부문 후보는 김광현·문승원·박종훈·앙헬 산체스·메릴 켈리(이상 SK)조쉬 린드블럼·유희관·이영하·이용찬·세스후랭코프(이상 두산) 키버스샘슨·정우람(이상 한화) 제이크 브리검·최원태·한현희(이상 넥센) 양현종·헥터 노에시(이상KIA) 리살베르토 보니야·팀 아델만(이상삼성) 김원중·브룩스 레일리·오현택(이상롯데)헨리소사·타일러윌슨·임찬규·차우찬(이상 LG) 금민철·더스틴 니퍼트·라이언피어밴드(이상kt) 로건베렛·이재학(이상 NC) 등지난해보다 5명 늘어난 31명이선정됐다.

포수부문은SK이재원,두산양의지,한화 최재훈, KIA 김민식, 삼성 강민호, LG유강남, kt 장성우등7명이경쟁하고두산최주환, KIA 나지완, 롯데 이대호, LG 박용택 등 4명은 지명타자 골든글러브 수상을 겨룬다. 1루수 부문은 SK 제이미 로맥,두산오재일,넥센박병호, KIA김주찬,삼성다린 러프, kt 윤석민, NC 재비어스크럭스 등 7명이 기준을 충족했다. 2루수 부문은두산오재원,넥센김혜성, KIA 안치홍, 롯데 번즈, LG 정주현, kt 박경수, NC 박민우등7명이후보에올랐다.

3루수부문은 SK 최정, 두산 허경민, 한화송광민,넥센김민성, KIA이범호,삼성이원석, LG 양석환, kt 황재균등 8명이 경쟁하고 유격수 부문은 두산 김재호, 한화하주석,넥센김하성, KIA김선빈,삼성김상수, 롯데 문규현, LG 오지환, kt 심우준등8명이도전한다.좌익수·중견수·우익수를구분하지않고

3명을 뽑는외야수부문후보는노수광·한동민(이상 SK) 김재환·박건우(이상 두산)이용규·제러드 호잉(이상 한화) 이정후·임병욱(이상 넥센) 로저 버나디나·이명기·최형우(이상 KIA) 구자욱·김헌곤·박해민(이상 삼성) 민병헌·손아섭·전준우(이상롯데) 김현수·이천웅·이형종·채은성(이상LG)멜로하스주니어(kt)권희동·김성욱·나성범(이상NC)등25명이다.투표는 3일부터 7일 오후 5시까지올시즌 KBO 리그를 담당한 취재기자와 사진기자,중계방송사PD, 아나운서,해설위원등미디어관계자들을대상으로진행된다.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오는 10일 오후 5시

30분 서울강남구코엑스오디토리움에서열린다. 황금장갑 10개의 주인공은시상식당일현장에서공개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