ᬱኩ ᫙᳑ ᗮ ❻ᅖȡ❼ ᯕӹᩢ ۵⪵ᩢ ᭥ Ⅹ௝⦽ ษྕญ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ɒᴰᱠ ᛧᳲ

6년만에복귀한이나영이‘초라한성적표’를받았다.복귀는자의반타의반떠들썩했지만결과는부진그자체다.결혼과출산등으로‘배우 이나영’의삶을잠시접은채 6년간휴식기를가졌던 이나영은저예산 영화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로 컴백, 세간의 이목을집중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과거를지닌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와 14년 만에그녀를찾아중국에서온아들그리고마침내밝혀지는그녀의숨겨진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나영은 이번 영화에서 비운의 인생을 사는여자자, 엄마 역할을 맡아 10대부터 30대까지인생을그려냈다. ‘이나영 복귀’자체만으로화제를모은 ‘뷰티풀 데이즈’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개막작으로선정되는등영화계의전폭적지지속베일을 벗었고, 이나영은 기자회견과 인터뷰 등 각종 홍보활동도피하지않으며주연배우로서할수있는제몫을다해내려노력했다.하지만 아쉽게도 ‘뷰티풀 데이즈’의성적은 이나영 ‘복귀 이슈’와 ‘이름값효과’그어느것의도움도받지못했다.

2일까지 누적관객수는 6533명으로 박스오피스순위가 46위까지 떨어졌다. 1만명조차 채우지 못한 채 사실상상영마무리단계에돌입할것으로보인다.단15회차촬영에이나영이노개런티로 출연할 만큼 저예산으로 제작된 작품이지만, 이나영이 이 영화를 선택했을 땐 분명한 목적과 목표가 있었을 것이다. 애초부터 관을 많이 배정받지 못한탓도무시할수 없지만, 어떤이유에서건결과적으로복귀화제성만얻었을뿐 ‘배우’ 이나영,이나영의작품, 또그가펼친연기에는그다지관심이쏠리지못했다.개봉전까지떠들썩했지만정작개봉하니 조용해졌고, 더 조용히 막을내리게될전망이다.

이와관련해한관계자는 “흥행을 최우선 목표로 삼은 상업 영화가 아니라극적인성적이나올것으로생각하지는않았지만 ‘그래도 이나영인데’라는 기대가 있었다. 물론 이나영이 한창 활동할때도흥행을보증하는배우는아니었기때문에6년만에다시만나는이나영자체에 관심도가 집중된 건 사실이다.여러모로이번에는 ‘몸풀기’ 정도로만족해야 할 것 같다”며 “현재 촬영하는드라마에서 이나영의 진가가 발휘될지주목된다”고전했다. 또다른관계자는 “오랜만에 하는복귀라 그런지, 아니면 영화 분위기와 캐릭터설정이다소낯설어서인지이나영연기에 임팩트보다 어설픔과 어색함이더많이묻어나온것이 사실이다. 영화가공개된뒤이나영보다장동윤에대한언급이더 많았다. 기분좋게복귀한만큼 초를 치기보다 응원해 주는 것이 더낫지 않나. 그래서 이나영의 연기력을논하기보다복귀이슈에더주목도를높인탓도있을것이다”고귀띔했다.이나영의복귀뒤에는남편원빈의외조가 있었다. 이나영이 영화와 드라마를줄줄이택하면서8년째CF외에어떤작품 활동도 하고 있지 않는 원빈이 자연스레 외조를 담당하게 된 것. 이나영의복귀와동시에원빈에게시선이쏠렸고, 이나영의 복귀작을 함께 검토하고응원한 이야기, 아기 띠를 둘러매고 육아하는원빈의소식은신선함을자아내며 덩달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최근에는 직접 아로니아 농사를 지어 그 즙을스포츠센터회원들과나누기도했다는후문이다.

활동은하지만배우로서뚜렷한성과가없을때시선이가는것은결국사생활이다. 일부러 숨기려고 한 것은 아니지만 숨겨지는 만큼, 잊힌 스타로 기억하려해도 CF를 통해주기적으로 얼굴을내비치는만큼이나영과원빈에대한관심은 쉽게 끊어지지 않을 것이다. 그런의미에서가십보다배우로서이야기되고싶었을이나영의컴백은절반의성공이자절반의실패가됐다.

᳢᝹ᱩ᳝ ᩗᛐᳳ ❻᪉ὑᾩ ᠿ᳢ᵯ❼ᘹ ៝ᴖ ᚘᙌ ᭲ ᧅ·ᨙᮜᱴ῅ᮜ Ჽ᥀ ᦍ᧣ᦄ ᠘ᚂ᥼ ᰩᡩᚈ ᳬ᠕ ,6ᾐἔ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