❻무도❼와함께사라진유재석 MBC연예대상도세대교체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ɒ᳢ᰚᱩ ᛧᳲ

방송인유재석이‘무한도전’과함께MBC에서사라졌다.유재석은오는29일열리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 불참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3월 31일 ‘무한도전’이 종방,그이후출연한MBC프로그램이없기때문이다. ‘MBC 방송연예대상’과 유재석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2003년 최우수상을 받은 뒤 지난해까지 15년간 매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2005년 처음으로 대상 후보에 올랐고, 2006년 대상의 영예를안았다. 2007년에는 ‘거침없이 하이킥’ 이순재와 ‘무한도전’ 출연진이 공동 대상에 이름을 올렸고, 2009·2010·2014·2016년에는 단독수상했다.수상하지못한해에도후보에어김없이그의이름이있었다.아직 MBC 측은 수상 후보자나출연진에게 정식으로 연락하지 않았다. 한 매니지먼트사 관계자는“MBC에서 출연요청을받은게없다. 날짜만알고 있다”고 밝혔다. 유재석측관계자도출연여부를묻자“MBC가 출연요청을하는등움직임이없었기때문에확실하지않다”며말을아꼈다. ‘무한도전’ 종방이후 MBC 예능국이크게흔들릴것이라는 우려가있었다. 물론초반에는그런움직임이 있었지만, ‘나 혼자 산다’와 ‘전지적 참견 시점’이 금·토요일 심야시간대를 꽉 잡으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나 혼자산다’는지난해전현무의 대상수상이후승승장구하고있다. 동방신기 유노윤호·마마무 화사등특별출연자마다뜨거운화제를 모았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1일방송때 11.1%의 자체최고시청률을 썼다.(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 방송인 전현무·모델 한혜진·개그우먼 박나래·이영자·개그맨박성광등은광고계를 점령했다. 한연예계 관계자는 “MBC도, 시청자들도시상식에서‘무한도전’의빈자리를크게느끼진않을것”이라고내다봤다.

대상후보경쟁도어느때보다긴장감이넘친다.유력한수상자로꼽히는 이영자와 박나래 중 누가 받더라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팽팽한대결이 예상된다. 이번 연예대상은MBC가 ‘무한도전’ 없이도가능하다는 것을 보여 주는 무대자 예능세대교체를확인하는자리가될전망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