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흐름의연속성’,울산에서결정난다

Ilgan Sports - - Sports -

2018년한국축구선수중가장뜨거웠던이는단연황의조(감바오사카)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와일드카드로출전해한국을우승으로이끌었다. 놀라운골결정력을선보이며무려

9골을 신고,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대회전‘인맥 논란’으로비난의중심에섰던그는묵묵히실력으로논란을잠재웠다.아시안게임을 시발점으로 황의조는 날개를 달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A대표팀에도합류했다. U-23 대회였던아시안게임에서 한 활약이 A대표팀에서 이어질수없다는일부의부정적시선이있었다.이런시선도황의조는가뿐히실력으로넘어섰다.

최근 A매치 4경기에서 3골을 터뜨리며존재감을 과시했다. 우루과이전과 호주전그리고 우즈베키스탄전까지 골을 신고했다. 현재 벤투호 원톱에는 경쟁자가 없다. ‘황의조전성시대’가열렸다.

J리그 감바 오사카에서도 소기의 성과를 올렸다. 강등권에머물던오사카를9위로 끌어올리는 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 그가터뜨린골은 16골. J리그 득점부문 3위에당당히이름을올렸다.아시안게임에 A대표팀 그리고 J리그까지황의조는올해쉼없이달려왔다.하지만 그는충분한휴식을누릴수 없다. 그가필요한곳이 있다. 황의조는또다시A대표팀의부름을받았다.벤투감독은4일울산전지훈련을함께할대표팀명단 23명을 발표했다.시즌중인유럽파를제외하고아시아소속리그선수들을불러들였다.부동의원톱황의조가빠질수없는일이다.

이번울산전지훈련은오는 11일부터 20일까지 시행된다. 2019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시안컵을대비하기위해서다.한국은 1960년에 우승한 뒤 59년 만에 우승을노린다.한국은C조에편성돼중국·키르기스스탄·필리핀과조별예선을치른다. 벤투호는 20일 아시안컵최종엔트리 23명을발표할예정이다.그리고23일 결전의장소UAE로출국한다.

한국이목표를달성하기위해조기소집을선택한것이다.이번훈련의포인트는많다.대표팀주축인유럽파가없는상황에서새로운보석찾기에나선다. 이번대표팀에최초로발탁된선수는4명이나 된다. K리그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한승규(울산현대)를 비롯해 조영욱(FC 서울) 장윤호(전북 현대) 김준형(수원 삼성) 등이주인공들이다. 대표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 대표팀 부동의왼쪽 풀백이었던 김진수(전북)가 부상을 털고벤투호에처음으로합류했다.김진수의부활역시기대해볼만하다.그래도가장큰기대는역시나황의조다.최근그가보여준폭발적골결정력과절정의골감각을울산에서유지하는것이핵심이다. 휴식을포기한채대표팀에합류한황의조다.쉼없이달려온그는지쳐있다.그렇지만‘흐름의연속성’이필요하다.황의조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울산에서최대한폼을유지하거나올려야만 아시안컵 우승으로 더욱 가까이 다가갈수있기때문이다.현재벤투호가가진최고의무기를있는그대로 UAE로 가져가야만 한다. 황의조의 컨디션과 감각이흔들리지 않는 훈련과 전략이 필요하다.울산에서 황의조의 시간이 중요한 이유다. ɒḫᲡ᳿ ᛧᳲ

ᱠΐ៴ᮜ

ᵷ᝼᠚ ᳥ ᵓ ᪐ᦄᵯᨷ ᬥẚ᾿ᮜủᢑᲨ᱕ᬡ ᱡᦆ ῏ᚶᚖ ᵓ᳝ ḵᚵ ᚶᘹᠧᾞὕ ᾋᘹᴗ᱕ᬡ ‐᳝ᴰ ᘹ ᢇᴚ ῏ ᡹ ‌ ῍ᚈ ᳬ᠕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