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메날두시대’는끝났다 <메시·호날두> 발롱도르새주인은모드리치

Ilgan Sports - - Sports - ɒ ῅ᵓᱩ ᛧᳲ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유벤투스)도, 리오넬 메시(31·바르셀로나)도 이번만큼은주인공이아니었다. 2018년 최고의활약을펼친 축구선수는 루카 모드리치(33·레알마드리드)였다.

크로아티아 출신 미드필더인 모드리치는4일(한국시간)프랑스파리그랑팔레에서열린 2018년 발롱도르(Ballon d’or) 시상식에서발롱도르트로피를 들어올렸다.발롱도르는한해동안세계최고의활약을펼친축구선수에게주어지는상이다.모드리치는지난 10년간 이어진 ‘메날두(메시·호날두) 시대’도 무너뜨렸다. 호날두와 메시는 2008년부터 10년간 발롱도르수상을양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통합상을 수여한 6차례(2010~2015년)를 포함해메시와호날두는각각 5번의 상을 받았다.다른선수가 이상을받은것은 2007년 카카(은퇴)가 마지막이었다. 모드리치는 “기쁘고 (나 자신이) 자랑스럽다.무엇보다상을받을수있어영광”이라면서“레알마드리드와크로아티아대표팀 선수·코칭스태프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수상 소감을밝혔다. 모드리치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주장으로뛰며크로아티아의준우승을이끌었다.중앙미드필더로출전한그는날카로운 패스로 공격을 리드하며 2골(1도움)을기록했다.대회골든볼(MVP)도차지했다.소속팀에서도 뛰어난활약을선보인 그는레알 마드리드가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3연패를달성하는데일조했다. 모드리치는지난 9월 열린 2018 FIFA시상식에서‘올해의선수(남자부문)’로뽑히며발롱도르수상을예고하기도했다.모드리치의어린시절은 불우했다. 크로아티아는 1991년 유고슬라비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뒤 1995년까지 유고슬라비아인민군,세르비아지역군에맞서독립전쟁을 했다. 어린 모드리치가 살았던 집은 전쟁통에 불에 타 사라졌다. 모드리치의 가족은고향을떠나 ‘싸구려’ 호텔을전전하며난민생활을했다.

그에게축구는유일한 위안거리였다. 모드리치는시간이날때마다좁은호텔주차장에서공을차며꿈을키웠다.모드리치의아버지는 크로아티아군에서 기술자로 일하며 생활비를 벌었고, 그의 가족은 생활 비를아끼고쪼개모드리치를크로아티아NK자다르축구클럽에보냈다.그는입단초기에너무마른체격으로인해많은기대를 받지 못했지만, 특유의 체력과 많은 활동량, 창의적인플레이로탄탄대로를걷게됐다.모드리치는“‘최고의순간은절대쉽게오지않는다’라는명언을이야기하고싶다”며 “이 상을 받기까지 쉽지 않았다”고말했다.

3년 연속수상에도전한호날두는2위에올랐다.호날두는지난시즌레알마드리드유니폼을입고UEFA챔피언스리그6연속

득점왕(15골)을 차지했다. 모드리치의 동료로대회 3연패를 이루기도 했다. 유벤투스로이적한 호날두(10골)는 올시즌이탈리아세리에A에서도득점공동선두를질주 중이다. 하지만포르투갈주장으로서4골을넣은월드컵에서팀은 8강 진출에실패했다. 호날두의 라이벌 메시는 3위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과 4위킬리안음바페(파리 생제르맹)에게밀려 5위에그쳤다.영국BBC는“모드리치는‘지난10년간호날두-메시에게막혀발롱도르를놓친선수들과수상의기쁨을함께나누고 싶다’고 했다”며 “‘호날두-메시 시대’는끝났다”고전했다.

ᱠΐ៴ᮜ

᳥ ῏ᚶ ᮦᘻ ᾿ᤇᮜ ὚ᦄ᱕ᬡ ᱡᦆ ឴ ᨞᥇ᡏ᥹ ᮦᬇᮧ᱕ᬡ ỗ᥀ᰚὑᰚ᳝ ᥜṢ ᧈᢆᦄṗᘹ ᲁ ᦵᮦ᥼ ᴟṗᚈ ‘ ᨞᥇ᡏ᥹’᥼ ᭲ᬇ῝᠕ ᝾ᡩ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